뉴스 News
분류 커뮤니티

캐나다인 거주지 선택기준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부동산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캐나다인
거주지 선택기준은...

인구 70%, 초등교육시설 1.5km 이내에 살아 
약국 1km 이내 인구 60%, 식료품점 1km 절반

캐나다는 전세계적으로 러시아 다음으로 토지가 넓은 국가이다. 전세계 토지 면적의 6.1%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인구는 한국보다 적을 정도로 많지 않다. 특징이라면 대다수 인구가 도시에 집중해 있다는 것. 이민자들에게는 캐나다인이 모여 사는 특징도 주택 선택이나 경제, 비즈니스 선택에서도 큰 관심 대상이다.

통계청은 최근 캐나다의 서비스 및 편의시설 접근성 또는 근접성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결과적으로 캐나다인 거의 20%는 ‘편의 시설 밀집 지역(Amenity Dense)’ 구역에 거주했다. 편의시설 밀집이란 식료품 가게와 약국, 대중교통 수단이 도보로 1Km 이네에 위치한 곳이다. 덧붙여 탁아시설과 초등학교, 도서관이 1.5k 이내, 운동시설이 3km 운전거리 이내, 직장이 10km 운전 거리 이내이다. 그만큼 대다수 인구는 직장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한다는 의미가 된다.

특히 캐나다인 절반 정도는 식료품 점에서 1km 이내 거리에 위치했다. 대도시 주민을 기준으로 보면, 인구의 55%가 식료품 가게 근처에 살았다. 소규모 도시(Small Metro)를 기준으로 한다면 그 비중은 30%로 떨어진다. 전원도시를 기준으로 한다면 16%로 더욱 줄어들기 마련이다.

주목할 부분은 바로 약국이다. 캐나다인 거의 60%는 약국에서 1km 이내 지점에 살았다. 의료 시설을 기준으로 본다면 88%가 3km 이내의 운전 거리에서 거주했다. 대도시를 기준으로 보면, 그 비중은 97%로 훌쩍 높아진다. 소규모 도시라면 87%, 전원도시라면 50%이지만 여전히 식료품 가게와 비교할 때도 큰 비중이다.

교육시설도 관심 대상이다. 거의 70%의 캐나다인은 초등 교육시설에서 1.5km 이내 지역에 살았다. 자녀 탁아시설과도 비슷하다. 다만 중 고등학교 시설과 비교한다면 그다지 높지 않다. 예를 들어 중 고등학교와 1.5km 도보 거리에 위치한 인구 비중은 42%에 불과했다. 다만 대도시라면 이 비중이 49%, 소규모 도시는 38%로 조금씩 떨어진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4 / 1 Page
RSS
캐나다 역대 최악 -5.4 경제 성장 실적
등록자 NEWS
등록일 03.03 조회 29

캐나다 캐나다 역대 최악 -5.4% 경제 성장 실적 ‘주택 투자’ 꾸준한 상승에도 Biz 투자는 ‘둔화’ 캐나다 경제가 2020년, 역사상 유례없는 최악의 한 해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BC주, 렌트비 2021년말까지 동결 법안
등록자 NEWS
등록일 03.03 조회 29

부동산 BC주, 렌트비 2021년말까지 동결 법안 내년에도 렌트비는 물가인상률까지만 인상 가능 렌트 주민들에게는 희소식이다. 주 정부가 렌트비를 2021년 올해 내내 동결하기로 결정한 것…

신규 주택 공급 물량 증가 전망
등록자 NEWS
등록일 03.03 조회 18

한국 신규 주택 공급 물량 증가 전망 주택 인허가 및 준공 실적마저 ‘동반 상승’ 전국에서 신규 주택 공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신규 주택 인허가 실적이 늘어난 것은 물론, 준공 실적마저…

BC주, 빠르면 7월중 주민 모두 ‘백신 접종’
등록자 NEWS
등록일 03.02 조회 90

커뮤니티 BC주, 빠르면 7월중 주민 모두 ‘백신 접종’ 8일부터 90세 이상…15일 이후 85세 이상 등 단계적 정부, “코로나 19 백신 접종 관련 전화 사기 주의” 당부 빠르면 7월중…

BC주 3월4월초 40만 명 이상 접종 목표
등록자 NEWS
등록일 03.02 조회 63

커뮤니티 BC주 3월~4월초 40만 명 이상 접종 목표 누적 확진 8만명 넘어…액티브 ‘변이 바이러스’ 10건 백신 공급에도 불구하고 BC주 누적 확진자 수는 8만 명을 넘어섰다. 주 정부…

전국적 미분양 주택 감소 흐름 타
등록자 NEWS
등록일 03.02 조회 49

한국 전국적 미분양 주택 감소 흐름 타 전국 주택 시장이 봄이 가까워지면서 조금씩 열기를 더하고 있다. 미분양 주택도 이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월말 기준 …

캐나다 2021년 주택시장 ‘키워드’ “코로나 19, 공급부족”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2.26 조회 180

캐나다 캐나다 2021년 주택시장 ‘키워드’ “코로나 19, 공급부족” 전국 시장 기록적 출발…거래, 집값 전년비 35%, 22% 신규 리스팅 한 달 전보다 -13%…인벤토리 1.9개월뿐…

캐나다인 팬데믹 속 RRSP 은퇴저축 늘어…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2.26 조회 137

캐나다 캐나다인 팬데믹 속 RRSP 은퇴저축 늘어… 2020년 RRSP 평균 보유금액 11만 2295달러 지난 2015년의 7만 9492달러보다 41% 늘어 팬데믹 속에서 캐나다 소비자들…

캐나다 소비자들 선택에 경제위기 탈출 좌우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2.26 조회 120

캐나다 캐나다 소비자들 선택에 경제위기 탈출 좌우 “지출 2021년, 2022년 평균 5% 정도 상승할 것” 올해는 특히 캐나다 소비자들의 움직임에 경제 주체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바…

BC주 올해와 2022년 연속 4 성장 전망
등록자 NEWS
등록일 02.25 조회 131

커뮤니티 BC주 올해와 2022년 연속 4% 성장 전망 센트럴 1 분석…주택 착공 2023년까지 상승곡선 BC 주택시장은 올해도 전국 시장과 마찬가지로 뜨거운 출발을 시작했다. 그렇다면 올…

“캐나다인 2021년 대출 더 받고 지출 더 늘려”
등록자 NEWS
등록일 02.25 조회 110

캐나다 “캐나다인 2021년 대출 더 받고 지출 더 늘려” 모기지 절반 5년 고정…”높은 이자 영향까지 시간 여유” 캐나다 중산층 우려 커…”정부 임금 보전도 부분적 불과” 코로나 19 …

온라인 수강 졸업자도 워크 퍼밋 신청…
등록자 NEWS
등록일 02.25 조회 70

캐나다 온라인 수강 졸업자도 워크 퍼밋 신청… “해외에도 100% 공부를 온라인으로 마칠 수 있어” 캐나다에서 공부하는 대학생들에게 졸업 후 정착을 위한 길이 좀더 유연해지게 됐다. 코로…

높은 세율, 주거비에 BC주 “덜 매력적”
등록자 NEWS
등록일 02.24 조회 128

캐나다 높은 세율, 주거비에 BC주 “덜 매력적” “밴쿠버, 테크놀로지 클러스터 경쟁에서 뒤쳐져” BC주는 캐나다에서도 살기 좋은 곳으로 꼽힌다. 캐나다 다른 지역보다 비교적 온화한 날씨…

써리 경찰청 2021년에 창설되나...
등록자 NEWS
등록일 02.24 조회 96

커뮤니티 써리 경찰청, 초대 청장 임명 60일 동안… 놈 리핀스키 청장 “써리 경찰 서비스 공식적으로 구성됨” 올해 출범을 목표로 하는 써리 경찰청이 점점 구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

새해 첫 주택 거래량부터 “왜”…
등록자 NEWS
등록일 02.24 조회 107

한국 새해 첫 주택 거래량부터 “왜”… 올들어 첫 한 달 주택 거래 실적이 하락세를 보였다. 전월대비는 물론 1년 전보다도 감소한 것.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택 매매거래량(90,679건…

식당, 술집 등 주류 도매가격 구매 ‘영구화’
등록자 NEWS
등록일 02.23 조회 127

커뮤니티 식당, 술집 등 주류 도매가격 구매 ‘영구화’ 작년 6월 시행 후 올해 3월말 만료 정책 변화 요식업 종사자들에게 희소식이다. 정부가 주류 도매 가격의 영구화를 통해 관련 분야 산…

BC 학교에서도 ‘변이 바이러스’ 사례 속속…
등록자 NEWS
등록일 02.23 조회 120

커뮤니티 BC 학교에서도 ‘변이 바이러스’ 사례 속속… 밴쿠버 종합병원, 킬로나 종합병원 등지 ‘아웃브레이크’ 최근 주말 동안 코로나 19 확진자가 1428명으로 집계됐다. 기존 수치와 비…

고용지표에서 남녀격차 얼마나 될까
등록자 NEWS
등록일 02.23 조회 97

한국 고용지표에서 남녀격차 얼마나 될까 현대 사회는 남녀평등의 사회이다. 그런데 고용지표에서는 왜 큰 차이가 날까?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서울연구원은 여성 일자리와 기업에 대한 …

BC부동산 기록적 출발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2.19 조회 277

부동산 BC부동산 기록적 출발 주택 거래량, 집값 동반 ‘두 자릿수 상승’ 프레이저, 내륙, 아일랜드 이전기록 깨 액티브 리스팅 2만채…2000년대 ‘후퇴’ 예상대로 올해 첫 부동산 시장…

캐나다인 거주지 선택기준은...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2.19 조회 224

커뮤니티 캐나다인 거주지 선택기준은... 인구 70%, 초등교육시설 1.5km 이내에 살아 약국 1km 이내 인구 60%, 식료품점 1km 절반 캐나다는 전세계적으로 러시아 다음으로 토지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