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Total 1,942 / 3 Page
RSS
캐나다 '암 유병자' 150만명 시대
등록자 NEWS
등록일 11.08

캐나다 암 유병자 건강·심리·사회적 문제 지원책 마련돼야 캐나다 국내 암 발생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진단과 치…

밴쿠버 켄 심 시장 취임
등록자 NEWS
등록일 11.08

캐나다 136년 밴쿠버 역사상 첫 유색인 시장 밴쿠버 첫 유색인종 시장인 켄 심 신임 시장이 7일 취임식을 가졌다. 심 신임 시장은 52세의 사업가로 136년 밴쿠버 역사 최초의 중국계 …

비수기 끝나가는데...월세는 계속 강세
등록자 NEWS
등록일 11.07

부동산 전국 월세 전년과 비교해 15.4% 올라 BC주 월세 상승세 30% 넘겨… 밴쿠버는 최고가 임대차 시장 비수기로 꼽히는 겨울로 접어들었지만 시장에서 매물을 찾는 움직임은 꾸준하다.…

매년 50만 명 이민 수용? 주택 문제 어쩌나
등록자 NEWS
등록일 11.07

부동산 “주택 공급 문제 해결 선행 돼야.. 시장에는 긍정적 효과 가져올 것” 캐나다 정부가 심각한 노동력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연간 약 50만 명의 이민자를 수용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부동산 시장 "위기가 아닌 안정 향해"
등록자 NEWS
등록일 11.06

부동산 “내년 상반기까지 매매량 가격 추가 하락 예상” 밴쿠버 부동산의 가격 상승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수요 증가 때문이든, 외국인 투자자의 영향 때문이든 오랜 기간 밴쿠버의 부동산…

“캐나다 물가 높다지만” G7 국가 중 5위
등록자 NEWS
등록일 11.06

비즈니스 대부분 국가 고금리 기조 유지.. 우려 목소리도 캐나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9%를 기록하며 신음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뿐 아니라 세계 주요국 물가도 고공행진 중인 것으로 나타…

메트로 밴쿠버 일부 도시 통합 물었더니
등록자 NEWS
등록일 11.05

부동산 트라이시티 통합 찬성 의견 35% 가장 높아 메트로 밴쿠버에 속한 21개 관할 구역 중 전체 또는 일부 도시를 통합해 관리해야 한다는 데 긍정적인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

정부, 경기부양 위해 추가 예산 306억 달러 투입
등록자 NEWS
등록일 11.05

비즈니스 GST 환급, 저소득층 자녀 치과 보조, 학자금 대출 이자 면제 등에 사용 캐나다 연방정부가 경기부양을 위해 앞으로 6년동안 306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인플…

프레이저 밸리 주택 시장 가격은 완만, 매매는 보합세
등록자 NEWS
등록일 11.04

부동산 매매량 전달 비교 0.4% 증가… 매물 대비 판매비 16% ‘균형’ 10월 프레이저 밸리 주택 시장 판매가 전달과 비교해 비슷한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프레이저밸리 …

캐나다 고용 시장 ‘활짝’, 일자리 10만개 늘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04

부동산 전문가 예상치 10배… 실업률도 안정적 지난달 캐나다의 일자리가 10만 8천 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서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약 10배 이상 많은 것이다. 캐나다 통계청…

캐나다 이민 목표치 50만명 넘어선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03

이민 2025년엔 연간 50만 명 수용… 부족한 인력 시장 충원 캐나다는 앞으로 숙련 노동자를 포함한 전체 이민자 숫자를 크게 늘릴 전망이다. 1일 이민부은 2023년부터 2025년까지…

캐나다인 한국 방문 3배 폭증
등록자 NEWS
등록일 11.03

캐나다 작년 3722명에서 올해 1만1117명으로 펜데믹 규제 완화, 원·캐나다 달러 약세 등으로 한인을 포함한 캐나다인의 해외 여행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방문객도 크게 늘어난 것…

광역 밴쿠버 부동산 시장 악화일로
등록자 NEWS
등록일 11.02

부동산 거래량 45.5% 감소… 가격은 전년대비 2.1% 높아 캐나다 부동산 시장이 둔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광역 밴쿠버의 주택 거래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밴쿠버부동산협…

"대출 이자 비싸서 월세 갈아탔는데…" 월세 또 최고치
등록자 NEWS
등록일 11.02

부동산 메트로 밴쿠버 월세 2317달러 기록… 노스 밴쿠버 월세가 가장 높아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덩달아 오른 대출 이자를 감당하지 못해 월세를 선택한 세입자들의 한숨이 커져 가고 있다.…

치솟는 인플레에 신용카드 빚 사상 최고
등록자 NEWS
등록일 11.01

비즈니스 높은 인플레이션 탓 카드 사용량 높아졌다 치솟는 인플레이션이 캐나다 가계를 짓누르고 있다. 1일 신용평가 기관인 에퀴팍스가 발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의 개인 신용카드 빚이 …

다시 고개드는 휘발유 가격 “연말까지 크게 내릴 일 없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01

비즈니스 11월 중순부터 다시 한번 상승할 듯 휘발유 가격이 다시 오르는 모습이다. 당분간 큰 폭의 인하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31일 산업 데이터 분석 사이트인 캘리브레이트와…

'고물가' 생계위기 닥친 가정, 끼니도 거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0.31

캐나다 캐나다인 20% 식사양이나 횟수 줄여 캐나다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치솟으면서 캐나다 가정에서 20% 가량이 식사양이나 횟수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31일 드러났다. 캐나다 통신에 따르…

홍콩발 캐나다 이민자 90% 메트로 밴쿠버 선택
등록자 NEWS
등록일 10.31

이민 리치몬드, 밴쿠버, 써리 순 정착 홍콩발 캐나다 이민자 가운데 90%가 메트로 밴쿠버를 정착지로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인구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

금리 인상 압박에 월세 눈덩이 붇듯
등록자 NEWS
등록일 10.30

부동산 전국 2000달러선 돌파, 세입자만 발 동동 캐나다 주택 월세가 빠른 속도로 치솟고 있다. 캐나다 부동산 온라인 플랫폼 ‘렌탈스닷컴’에 따르면 사상 처음으로 캐나다 전역의 월세 중…

캐나다 국민 85% “이민자 경제 발전에 기여”
등록자 NEWS
등록일 10.30

이민 응답자 10명 중 6명 이민자 수 늘려야 캐나다 국민의 85%가 이민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센츄리 이니셔티브와 캐나다 환경연구소가 공동으로 진행한 이민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