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Total 1,942 / 8 Page
RSS
써리 신규 주택 등록, 밴쿠버의 4배
등록자 NEWS
등록일 09.20

부동산 22개 조사 도시 가운데 가장 많아 지난 8월 써리의 신규 주택 등록 수가 밴쿠버의 4배에 달했다. 20일 BC주택공사가 발표한 월례 주택 등록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써리에서는 8…

캐나다 소비자 물가 2개월 연속 하락
등록자 NEWS
등록일 09.20

경제 운송과 주거 상승률 주춤... 에너지 가격은 여전히 큰 폭 상승 40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던 캐나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2개월 연속 둔화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월…

메트로 밴쿠버 기름값 다시 오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9

경제 메트로 밴쿠버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가격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간다. 19일 유가 정보 사이트 개스버디닷컴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앞으로 수 주 동안 오…

공연 취소되자 폭도로 돌변… 7명 체포
등록자 NEWS
등록일 09.19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유명 래퍼의 공연이 취소되자 격분한 일부 관객들이 폭도로 변했다. 폭도들이 천막을 부수고 물건을 집어 던지면서 행사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BC주, 밴쿠버 등 캠프파이어 금지 해제
등록자 NEWS
등록일 09.19

캐나다 BC주 지역 내에 내려졌던 캠프파이어 금지 조치가 일부 해제된다. 19일 BC주정부에 따르면 밴쿠버 지역과 밴쿠버 아일랜드 전역을 포함한 BC해안 지역에 내려졌던 캠프파이어 금지 …

“캐나다 집값 내년 봄 바닥 찍을 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18

부동산 고금리 적응하면서 2022년 고점과 비교해 14% 내외 하락 전망 캐나다 주택 가격이 내년 봄에 바닥을 찍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캐나다 최대 은행 중 하나인 RBC는 …

캐나다 달러 가치, 2년 만에 최저점
등록자 NEWS
등록일 09.18

경제 캐나다 달러 1달러=미국 75.27센트 캐나다 달러(루니) 가치가 2년 만에 최저점까지 떨어졌다고 CBC등이 17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16일 루니는 미화 75.27센트에 거래…

매수자 84% “펜데믹 기간 주택 구매 후회 없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7

부동산 가격 떨어지더라도 선택에 후회 없다는 응답 63% 치솟는 금리와 경기 침체로 캐나다 주택 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펜데믹 기간 중 주택 구매를 한 매수자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올해 말까지 외식 비용 7.8% 오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7

경제 식재료비 가격 상승과 인력난에 타격 외식 물가 상승률이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외식 가격에 영향을 주는 식재료비와 인건비가 모두 오른 탓이다. 여기에 외식 수요가 …

집값 하락에 천문학적 가계 순자산 증발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부동산 “모기지 대출 부담 상승으로 인한 지출 감소로 경제 악순환” 소비자 물가가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금리 인상이 거듭되면서 캐나다 국민의 자산 수 천억 달러가 증발했다고 CBC가 16…

“15%는 너무 적다?” 팁 문화 피로감 늘어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경제 비용에 포함시켜 청구하거나 상한 올리는 꼼수 빈번 인건비 상승분을 팁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가하려는 업주가 늘면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 계산서에 팁을 포함시키거나 상한을 대폭 늘리는…

캐나다 부동산 시장 천천히 안정화 수순
등록자 NEWS
등록일 09.15

부동산 전달과 비교해 부동산 하락 1%에 그쳐…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는 중 고금리에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캐나다 부동산 시장이 역대급 조정장을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하락폭이 크게 …

밴쿠버 월세 역대 최고… 원베드룸 월 2,500달러
등록자 NEWS
등록일 09.15

부동산 밴쿠버 월세가 다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거주 정보 서비스 업체인 줌퍼가 15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의 1베드룸 월세 중간 값은 2,500달러로 전달과 비교해 4.2% …

세금 공제·치과비 지원… 정부 서민층 지원책 마련
등록자 NEWS
등록일 09.14

캐나다 9월 하원 의회 첫 주요 법안 캐나다 정부가 중국의 코로나19 사태와 우크라이나 위기 등 여파로 치솟는 물가에 대응하고자 45억 달러 규모의 서민 가계 지원책을 마련했다. 저스틴 …

“비자가 안나와서” 유학생 발만 동동
등록자 NEWS
등록일 09.14

이민 이민부 심사 적체 16만3600건… 늦으면 10월까지 지연 9월을 캐나다 대부분 학교가 개강한 가운데 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캐나다에 입국하지 못하고 있는 유학생이 상당 수에 이르는…

부동산 매물 역대 최저 수준 여전
등록자 NEWS
등록일 09.13

부동산 “인구 증가 대비해 주택 공급 늘려야” 부동산 시장을 대출 금리로 옥죄면 매물이 늘어나 부동산 시장이 안정될까. 대출 금리 상승으로 매물이 오히려 지난 10년 평균과 비교해 최저 …

여왕 서거 추모… BC주 19일 학교 관공서 닫는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3

캐나다 지난 8일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이 치러지는 19일 BC주의 학교와 관공서가 일제히 문을 닫는다. 13일 BC주정부는 오는 19일을 추모의 날로 지정하기로 했다…

조기 은퇴 바람 불고 있는 캐나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2

경제 55-64세 은퇴자 수 역대 최고치 갱신 미국에서 팬데믹을 계기로 시작된 자발적인 ‘대퇴직(Great Resignation)’ 바람이 분데 이어 캐나다에서는 ‘대은퇴(Great R…

캐나다 2분기 가계부채 비율 큰 폭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09.12

경제 가처분 소득 1달러당 부채 1.82달러 캐나다의 가구당 부채 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2일 올해 2분기 각 가구의 가처분 소득 대비 평균 부채 비율이…

"금리 인상에 버틸 재간 없다" 부동산 전망은
등록자 NEWS
등록일 09.11

부동산 “집값 하락세 전방위로 확산 내년까지 잠잠할 것” 부동산 시장이 꽁꽁 얼어 붙었다. 올해 초만 하더라도 집값이 천정부지로 올라 무주택자의 시름이 깊어만 갔는데, 최근엔 분위기가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