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Total 35 / 1 Page
RSS
물가 태풍에 ‘팍팍’해진 서민 삶… 91% 영향
등록자 NEWS
등록일 10.03

경제 은퇴 연금 저축 등 지출 줄이겠다는 응답 높아 이어진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생활비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었다. 기준 금리 인상이 연말에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

캐나다 마이너스 성장 면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0.02

경제 GDP 0.1% 올라… 광업, 농업 등 제조업 위축 상쇄 캐나다의 7월 국내총생산(GDP)이 0.1% 증가했다. 광업, 농업, 석유 및 가스 부문의 성장이 제조업의 위축을 상쇄하면…

캐나다 은퇴자 급증… 전년 대비 32% 늘어
등록자 NEWS
등록일 10.01

경제 의료, 건설, 소매, 교육 은퇴 부문 두드러져 캐나다 은퇴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캐나다 정책대안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월 은퇴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캐나다 내년에도 임금인상 이어진다 “평균 4.2% 오를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27

경제 “구인난·인플레 지속에 인상 불가피” 캐나다 기업들이 내년에 20여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인금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난과 역대급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결과…

OECD “캐나다 기준 금리 내년 4.5%까지 오를 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26

경제 내년 캐나다 GDP 성장률 3.4%→1.5%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내년도 세계경제 성장률을 6월 전망 대비 대폭 내린 2.2%로 전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

캐나다 빈 일자리 100만 개…역대 최고
등록자 NEWS
등록일 09.25

경제 전년 대비 30만 개 증가 지난 2분기 캐나다의 빈 일자리(job vacancies)가 크게 증가했다. 24일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8월 빈 일자리는 99만7,000개로, 1분기…

인플레 부담에… 소비자들 식료품 소비 줄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22

경제 캐나다인 4명 중 1명 장바구니 지출 줄여 캐나다의 물가가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캐나다 소비자들이 식료품 지출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달하우지 대학교가 발표한 농…

캐나다 소비자 물가 2개월 연속 하락
등록자 NEWS
등록일 09.20

경제 운송과 주거 상승률 주춤... 에너지 가격은 여전히 큰 폭 상승 40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던 캐나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2개월 연속 둔화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월…

메트로 밴쿠버 기름값 다시 오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9

경제 메트로 밴쿠버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가격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간다. 19일 유가 정보 사이트 개스버디닷컴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앞으로 수 주 동안 오…

캐나다 달러 가치, 2년 만에 최저점
등록자 NEWS
등록일 09.18

경제 캐나다 달러 1달러=미국 75.27센트 캐나다 달러(루니) 가치가 2년 만에 최저점까지 떨어졌다고 CBC등이 17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16일 루니는 미화 75.27센트에 거래…

“올해 말까지 외식 비용 7.8% 오른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7

경제 식재료비 가격 상승과 인력난에 타격 외식 물가 상승률이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외식 가격에 영향을 주는 식재료비와 인건비가 모두 오른 탓이다. 여기에 외식 수요가 …

“15%는 너무 적다?” 팁 문화 피로감 늘어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경제 비용에 포함시켜 청구하거나 상한 올리는 꼼수 빈번 인건비 상승분을 팁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가하려는 업주가 늘면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 계산서에 팁을 포함시키거나 상한을 대폭 늘리는…

조기 은퇴 바람 불고 있는 캐나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12

경제 55-64세 은퇴자 수 역대 최고치 갱신 미국에서 팬데믹을 계기로 시작된 자발적인 ‘대퇴직(Great Resignation)’ 바람이 분데 이어 캐나다에서는 ‘대은퇴(Great R…

캐나다 2분기 가계부채 비율 큰 폭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09.12

경제 가처분 소득 1달러당 부채 1.82달러 캐나다의 가구당 부채 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2일 올해 2분기 각 가구의 가처분 소득 대비 평균 부채 비율이…

일자리 4만 개 증발… 실업률 5.4%로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09.09

경제 교육, 건설 부문 감소 두드러져 지난 8월 캐나다의 취업자 수는 1년 전과 비교해 4만 명이 줄었고, 실업률은 5.4%까지 반등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9일 내놓은 월간 고용동향 보…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3.25%로 인상
등록자 NEWS
등록일 09.07

경제 “물가 잡기 위해 금리 더 올릴 것”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75bp(0.75 포인트) 인상했다. 7일 중앙은행은 정책회의를 통해 기준금리 목표치를 2.5%에서 3.25%로 …

밴쿠버 시민 1인당 빚 2만2700달러 떠안고 산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9.06

경제 작년보다 4% 상승… 전국서 5번째로 높아 모기지 대출을 제외하고 밴쿠버 시민 1인당 평균 2만2,700달러 이상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평가 기관 이퀴팩스 캐나다가…

캐나다인 절반, 대출금리 상승에 ‘무방비’
등록자 NEWS
등록일 09.06

경제 캐나다인 절반 이상이 급격히 오르고 있는 대출 금리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IG 웰스 매니지먼트(Wealth Management)가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8일…

모기지 대출 금리 갱신… “기다리지 말고 금리 선점해야”
등록자 NEWS
등록일 09.03

경제 “재정 환경 검토하고 모기지 포함한 채무 줄여 나가야”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금리가 뛰면서 모기지 대출 갱신을 앞둔 집 소유주의 한숨이 커져가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출 갱신일까지…

10만 달러 이상 차량에 사치세… 1일부터 적용
등록자 NEWS
등록일 09.03

경제 고급차, 항공기, 요트에 부과 “환경에도 도움될 것” 고급 차량, 전용기, 요트 등을 구매할 때 적용되는 ‘사치세’(Luxury Tax)가 1일부터 적용됐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