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캐나다

"에어캐나다, 항공편 취소 피해 나몰라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소비자보호단체 “안전을 이유로 배상 책임 회피”

A씨는 지난 6월 옐로나이프를 출발해 캘거리 도착 예정인 항공권을 에어캐나다로부터 구매했다. 그러나 출발 불과 4시간 전에 해당 항공편이 운항 취소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당시 에어캐나다 측은 “승무원 부족 문제”라고 안내하고 이틀 뒤에 다른 항공편을 예약해줬다. A씨는 발이 묶여 있는 이틀 동안 숙박비 등 금전적 손해가 발생했지만 제대로 된 보상을 받을 수 없었다. 대신 에어캐나다로부터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 에어캐나다는 이메일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승무원 부족으로 발생한 일이기 때문에 안전 관련 문제에 해당되기 때문에 보상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통보했다.

7일 CBC는 코로나19와 관련한 규제 완화로 여행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A씨처럼 항공권 관련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에어캐나다의 안일한 대처를 고발했다. A씨는 방송에서 “한 대 얻어 맞은 느낌”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안전 문제가 아니라 항공사가 직원 배치를 제대로 하지 못해 발생한 결항”이라면서 “항공사가 ‘코로나19’와 ‘안전’ 문제를 연결시켜 승객들을 속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항공사는 직원 부족으로 발생한 결항은 ‘안전’ 문제로 내부적으로 정의되어 있다면서, 연방 항공법에 의거해 A씨에 대한 조치는 적절했다고 반발했다.

캐나다 승객 보호규정(APPR)에 따르면 이륙 14일 이내에 결항이나 심각한 지연을 승객에 통보하는 경우 항공사는 1,000달러의 손해 보상을 해야 한다. 그러나 결항이나 지연이 안전 문제와 직결되어 있는 경우, 항공사는 보상 의무에서 벗어날 수 있다.

연방기관인 캐나다 교통국(CTA)은 승무원 부족을 안전 문제로 취급하는 것은 연방 규정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교통국 관계자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항공사의 사정으로 승무원 부족해 항공 운항에 차질을 빚은 것은 안전 문제로 보기 어렵다”는 해석을 내놨다.

항공승객권익보호단체는 에어 캐나다가 보상금 지급을 피하기 위해 캐나다 승객 보호 규정을 악용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에 강력한 감독과 규제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안전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이 분명한데도, 보상금 지급 회피를 위해 안전 문제로 분류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이어 “유럽 연합의 경우에는 천재지변이나 정치적 불안정성과 같은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취소 또는 지연 발생 시 보상을 지급한다”면서 “안전상의 이유로 항공사가 결항 지연이 발생한 경우도 보상금 지급을 기본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소비자 권익 보호 변호사인 실비 드 벨뢰유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에어 캐나다가 서비스 개선보다 보상을 제한하기 위한 노력에 우선 순위를 둔 것 같은 느낌”이라면서 안일한 에어 캐나다의 대처에 쓴 소리를 했다.

에어 캐나다 측은 이와 관련된 비난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어 캐나다는 “펜데믹 이전과 동일한 수준의 항공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면서 “안전한 여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에 더 나은 지원을 위해 규정을 수정해 시행해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A씨처럼 제대로 된 보상을 못 받았을 경우, 항공사의 대처에 대해 거부권을 발동함으로써 캐나다 교통국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그러나 방송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1만5,300건이 넘는 항공권 관련 소비자 피해가 접수됐으며, 이에 대한 심사가 매우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Air Canada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32 / 1 Page
RSS
한국시 낭송으로 민족혼을 일깨운다.
등록자 KREW
등록일 01:11

커뮤니티 -제14회 한카문학제 10월 16일 개최 캐나다 한국문협(회장 나영표)은 10월 1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코퀴틀람 익젝티브 호텔에서 민족혼을 일깨울 수 있는 주옥 같은 한국시…

‘꽁꽁’’ 얼어붙은 BC주 부동산 시장
등록자 NEWS
등록일 10.04

부동산 누적 매물 늘었지만 매수 가뭄 9월 거래량 전달대비 9.8% 감소 캐나다 중앙은행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행보로 BC주의 집값도 내리막을 걷고 있다. 하락기에 접어든 부동산 시장…

캐나다 월세 가장 비싼 도시 4개 모두 BC주
등록자 NEWS
등록일 10.04

부동산 웨스트 밴쿠버 2828달러로 월세 가장 높아 캐나다에서 월세가 가장 비싼 도시 가운데 상위 4개 도시가 모두 BC주에서 나왔다. 4일 월세 정보 제공 사이트인 리브닷렌트에 따르면 …

캐나다 젊은층 내 집마련 포기
등록자 NEWS
등록일 10.03

부동산 집값 고공행진에 고금리도 부담 임대료도 최고치 생활비에 허덕 캐나다에서 생애 첫 내 집 마련의 꿈이 좌절되고 있다. 주택 물량 부족으로 집값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금리 인…

물가 태풍에 ‘팍팍’해진 서민 삶… 91% 영향
등록자 NEWS
등록일 10.03

경제 은퇴 연금 저축 등 지출 줄이겠다는 응답 높아 이어진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생활비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었다. 기준 금리 인상이 연말에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

“단기 주택 취득세” 투기 억제 잡을 수 있을까
등록자 NEWS
등록일 10.02

부동산 당권 도전하는 이비 전 장관 투기 해결 위한 공약 눈길 BC주 신민당(NDP)의 유력 당대표 주자인 데이비드 에비 전 BC주택 장관이 주택 투기 억제책을 공약으로 내세워 눈길을 끈…

캐나다 마이너스 성장 면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0.02

경제 GDP 0.1% 올라… 광업, 농업 등 제조업 위축 상쇄 캐나다의 7월 국내총생산(GDP)이 0.1% 증가했다. 광업, 농업, 석유 및 가스 부문의 성장이 제조업의 위축을 상쇄하면…

캐나다 은퇴자 급증… 전년 대비 32% 늘어
등록자 NEWS
등록일 10.01

경제 의료, 건설, 소매, 교육 은퇴 부문 두드러져 캐나다 은퇴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캐나다 정책대안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월 은퇴자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겨울용 타이어 준비 하셨나요?”
등록자 NEWS
등록일 10.01

캐나다 10월 1일부터 시-투-스카이 고속도로 등 의무화 BC주 겨울용 타이어 규정이 10월 1일부터 적용됐다. 1일부터 BC주 대부분의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해…

BC주 약사 권한 확대… “처방 갱신 가능”
등록자 NEWS
등록일 09.30

캐나다 구급 대원 직능 확대, 의대 정원도 늘려 부족한 의료 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정부가 약사의 처방 권한을 일부 확대한다. 29일 BC주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의료 …

한국 '입국 후 PCR'도 생략… 출입국 규제 모두 해제
등록자 NEWS
등록일 09.30

한국 1일부터 한국 입국 1일차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도 해제된다. 한국 보건당국은 앞서 입국자 격리의무를 해제하고, 입국 전 검사 해제가 시행했다. 이번 조치로 국내 입국 관련…

‘연일 사상 최고’ 밴쿠버 휘발유 가격 2.39달러
등록자 NEWS
등록일 09.29

캐나다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L) 2.39달러 대까지 치솟았다. 29일 밴쿠버의 보통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2.39달러를 기록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하룻…

케이블 TV 이용료 인상되나
등록자 NEWS
등록일 09.29

캐나다 캐나다 방통위 인상 여파 의견 수렴 나서 케이블TV 이용료가 인상될 전망이다. 28일 캐나다 방송통신위원회(Canadian Radio-television and Telecommun…

“캐나다 주택 가격 올해 말까지 2.2% 하락”
등록자 NEWS
등록일 09.28

부동산 18개 지역은 하락, 7개 지역은 상승 전망 캐나다 주택 가격이 올해 말까지 2.2%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 업체 리맥스(Re/Max)는 27일 보고서를 통해 4분…

캐나다인 67% “정권 교체 이뤄져야”
등록자 NEWS
등록일 09.28

캐나다 보수당 선전? 자유당 몰락 캐나다 국민의 3분의 2가 정권 교체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 리드가 발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33% 만이 저…

“모기지 변동 금리 올해 5.5%까지 오를 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27

부동산 "중앙은행 기준 금리는 2025년에 다시 2%대로 하락 전망" 주요 은행의 모기지 대출 변동 금리가 올해 4분기 5.5%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BC부동산협회(BCREA…

캐나다 내년에도 임금인상 이어진다 “평균 4.2% 오를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27

경제 “구인난·인플레 지속에 인상 불가피” 캐나다 기업들이 내년에 20여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인금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난과 역대급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결과…

OECD “캐나다 기준 금리 내년 4.5%까지 오를 것”
등록자 NEWS
등록일 09.26

경제 내년 캐나다 GDP 성장률 3.4%→1.5%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내년도 세계경제 성장률을 6월 전망 대비 대폭 내린 2.2%로 전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

캐나다 입국 규제 폐지… 10월 1일부터
등록자 NEWS
등록일 09.26

캐나다 어라이브캔 앱 사용도 선택 사항 캐나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규제를 폐지한다. 26일 연방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규제를 10월 1일부로 폐지…

밴쿠버서 이란 정부 규탄 시위
등록자 NEWS
등록일 09.25

캐나다 CBC 방송 캡쳐 밴쿠버에서 이란 정부를 규탄하고 자유 확대를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공영방송 CBC는 25일 밴쿠버 아트 갤러리 광장에서 수 천명이 거리로 나와 이란 정부에 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