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부동산

생애 첫 주택구매자 시 외곽으로 눈 돌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생애 첫 주택구매자 시 외곽으로 눈 돌려…

전국 평균 47%...BC주와 온타리오에서 53%로 더 많아
“근무 융통성, 가격 상승 사이에서 이 흐름 계속 전망”


일반적으로 젊은 층이라고 하면 도시적 삶을 연상하게 된다. 그렇다면 젊은 층이 다수를 차지하는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도 도시로 향할 듯하다. 하지만 오히려 요즘 첫 구매자들은 시외곽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BMO 최근 조사에서 드러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은 대규모 도시보다는 작은 도시를, 또 시외곽 주택에 눈길을 돌렸다. 특히 대부분 생애 첫 구매자들은 주택 소요 비용과 저축 목표 및 자신들의 라이프 스타일 필요성까지 모두 균형 맞추기 원했다. 이 보고서는 “1년 이상의 원격 근무 이후, 첫 주택 구매자들은 좀더 넓은 공간을 원한다. 거의 50% 이상이 자신들의 처음 주택을 시외곽에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BMO가 폴라라 스트래터직 인사이트(Pollara Strategic Insights)와 함께 진행했다. 또 첫 주택 구매자들이 시외곽으로 향하려는 결정의 배경에도 주목했다.
수치로 볼 때, 시외곽에 집장만을 생각하는 첫 주택 구매자들 비중은 47%나 됐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BC주와 온타리오였다. 각각 53%이다. 전국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곳에서 빚어진 현상이다. 불가피한 일이지만 이처럼 시외곽으로 내모는 동력도 바로 집장만 능력(44%) 때문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첫 주택 구매자들은 주요 도심 중심 지역보다는 좀더 큰 주택(41%)을 선호했다.
작은 도시(Smaller Cities)도 한 요인이다.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 35%는 작은 도시와 타운을 원했다. 주택 가격이 집장만 가능 범위일 뿐만 아니라 필요한 공간(47%)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여전히 일부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은 대규모 도시를 원했다. 약 30%에 이른다.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 중에서도 27%는 토론토를, 15%는 밴쿠버, 11%는 몬트리올과 캘거리를 염두에 뒀다. 가장 큰 요인으로는 직장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49%)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덧붙여 자신이 현재 거주하는 지역에서 떠나지 않아도 된다(49%) 점도 큰 요인이다.
마지막으로는 주거형태(Property Type)다. 부동산 형태와 관련, 생애 첫 주택 구매자의 61%는 단독주택으로 향했다. 3명 가운데 1명(32%)은 타운홈을 28%와 27%는 각각 반단독주택이나 콘도를 생각했다.
하산 피르니아 개인 대출 담당관은 “장기적으로 볼 때, 원격 근무가 계속될 수 있다는 기대 속에서 생애 첫 주택 구매자들은 자신의 주택이 굳이 일하는 곳 바로 옆에 있을 필요가 없는 근무 융통성이 있다”면서 “이처럼 근무조건의 융통선과 주요 도심 지역의 가격 상승세 사이에서,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홈바이어의 시 외곽 진출을 보게 될 것이다. 바이어들이 생애 첫 주택구매자이든 아니든, 예산과 집장만 능력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 게 중요하다. 이 것은 또한 우리가 홈바이어들에게 미리 사전 승인을 받고 모기지 전문가들과 의논토록 조언하는 이유이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BMO의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자 92%의 다수는 첫 주택을 장만하더라도 자신들이 좋아하는 것을 즐길 수 있는 여유 자금을 남겨 놓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여행이나 쇼핑 등이 있다. 또 첫 주택 구매자들은 자신들의 저축 목표 유지도 원했다. 즉 90%는 월 주택 소유 비용 지출과 일반적 저축의 균형을 고려했다. 반면 자신들의 능력치를 최대한 발휘하겠다는 첫 주택 구매자들도 있다. 61%는 자신이 원하는 집을 장만하는 게 매월 돈을 남겨 두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캐나다 중부 대평원과 퀘벡 주민 사이에서 각각 67%와 66%로 많았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47 / 1 Page
RSS
“움츠렸던 홈셀러들, 시장 활동에 반응 시작”
등록자 NEWS
등록일 21:15 조회 23

부동산 “움츠렸던 홈셀러들, 시장 활동에 반응 시작” 광역 밴쿠버 집 판매량, 전년비 342.6%...전월비는 감소 액티브 리스팅 대비 세일즈, 타운홈 70%, 단독은 37.4% 그동안 …

“월 거래량 리스팅 함께 상승…가격 진정”
등록자 NEWS
등록일 21:14 조회 21

부동산 “월 거래량 리스팅 함께 상승…가격 진정” 프레이저 밸리 주택 거래 전년대비 무려 338%나 프레이저 밸리에서도 완연한 봄 시장의 기운이 펼쳐졌다. 월 거래량과 신규 리스팅이 함께…

메트로 밴쿠버 향후 30년간 인구 100만 더
등록자 NEWS
등록일 21:13 조회 16

부동산 메트로 밴쿠버 향후 30년간 인구 100만 더 트랜스링크도 5월 14일까지 2050 교통 플랜 의견수렴 메트로 밴쿠버 인구는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지리적으로 제한된 토지…

노동력, 성장률 둔화에 정부 적자 악화로…
등록자 NEWS
등록일 21:12 조회 20

캐나다 캐나다 고령화 노동력, 성장률 둔화에 정부 적자 악화로… “투자와 생산성 약세 만회를 위해 노동력 성장 의존 못해” “팬데믹 전에도 젊은 층 노동시장에서 자리잡기 어려워” 캐나다의…

BC주민, 3개월 유동자산 보유 비중 커
등록자 NEWS
등록일 05.05 조회 38

부동산 BC주민, 3개월 유동자산 보유 비중 커 63.5%를 기록…온타리오 59.1%, 매니토바 59.4% 등 자산의 탄력성(asset resilient). 최소한 세금 공제한 이후 3개…

캐나다 한인, 한국 입국 때 사전승인 받아야…
등록자 NEWS
등록일 05.05 조회 31

캐나다 캐나다 한인, 한국 입국 때 사전승인 받아야… 5월부터 전자여행허가(K-ETA) 시행…9월 의무화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한국과 캐나다 무비자 조항은 거의 유명무실 해졌다. 항공여…

팬데믹 속에서도 미분양 주택은 줄어…
등록자 NEWS
등록일 05.05 조회 13

한국 팬데믹 속에서도 미분양 주택은 줄어…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올해 초 하락 기조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총 15,270호로 집계되었으…

BC주, 7월 캐나다데이 전까지 접종…
등록자 NEWS
등록일 05.04 조회 76

커뮤니티 BC주, 7월 캐나다데이 전까지 접종… 최근 확진자 하락세…5월에만 100만 회분 최근 여행제한 등 조치들이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 확진자 수가 조금씩 하락곡선을…

외국인 부동산 투기 막기 위한 대도시 정책…
등록자 NEWS
등록일 05.04 조회 76

한국 외국인 부동산 투기 막기 위한 대도시 정책… 한국에서도 외국인의 부동산 투기를 막기 위한 캐나다 대도시의 정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서울연구원이 관련 정책을 분석, 내…

생애 첫 주택구매자 시 외곽으로 눈 돌려…
등록자 NEWS
등록일 05.01 조회 219

부동산 생애 첫 주택구매자 시 외곽으로 눈 돌려… 전국 평균 47%...BC주와 온타리오에서 53%로 더 많아 “근무 융통성, 가격 상승 사이에서 이 흐름 계속 전망” 일반적으로 젊은 층…

“캐나다 동부 해양도시 회복력 더 빨라…”
등록자 NEWS
등록일 05.01 조회 163

캐나다 “캐나다 동부 해양도시 회복력 더 빨라…” 팬데믹 충격 적고, 재오픈 스몰 BIZ 더 많아” 전국 경제 회복 속도는 각 주 현실에 따라 차이가 날 것으로 예상됐었다. 그런데 캐나다…

캐나다 팬데믹 속 신규 사업 오픈 ‘하락세’로
등록자 NEWS
등록일 04.29 조회 179

캐나다 캐나다 팬데믹 속 신규 사업 오픈 ‘하락세’로 작년 6월 정점 후 하락세 ‘꾸준’…폐업은 1.3% 감소 보건 당국의 최신 규제에도 문을 닫는 사업체는 이전보다 조금 줄어든 것으로 …

식당, 주점 매출 전월대비 뚜렷 상승세였지만…
등록자 NEWS
등록일 04.29 조회 179

캐나다 식당, 주점 매출 전월대비 뚜렷 상승세였지만… 식당 판매 식품 값 전년대비 2.9%...알코올 음료 -0.3% 팬데믹 속에서도 전국 식품 및 주류 판매 주점들은 올들어 뚜렷한 상승…

BC, 50대 입원환자, 40대 중환자 급증
등록자 NEWS
등록일 04.28 조회 148

커뮤니티 BC, 50대 입원환자, 40대 중환자 급증 주 정부 5월 11일까지 긴급사태도 연장해 어느덧 1년을 훌쩍 넘긴 BC주 긴급 사태(State of Emergency)가 여름 턱 밑…

BC, 백신 접종 유급휴가 법으로…
등록자 NEWS
등록일 04.28 조회 164

커뮤니티 BC, 백신 접종 유급휴가 법으로… 포트 코퀴틀람 등 13개 커뮤니티 집중접종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에 각급 정부가 열을 올리고 있다. BC주도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조금 줄어들었…

전국 토지 가격 팬데믹 뚫고 ‘하이킥’
등록자 NEWS
등록일 04.28 조회 143

한국 전국 토지 가격 팬데믹 뚫고 ‘하이킥’ 토지 가격 상승에는 팬데믹도 큰 영향이 없는 듯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토지 가격이 올해 1/4분기 0.96%나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BC주, 비즈니스 2만 곳 지원 재정 추가
등록자 NEWS
등록일 04.27 조회 170

커뮤니티 BC주, 비즈니스 2만 곳 지원 재정 추가 서킷 브레이커 그랜트 7500만불 등 1억 2500만불 BC주의 강력한 규제 조치가 추가로 도입되는 등 신규 확진자 수가 조금씩 줄어들 …

코로나 3차 파동 속 정치권 평가 엇갈려
등록자 NEWS
등록일 04.27 조회 160

캐나다 코로나 3차 파동 속 정치권 평가 엇갈려 정부 규제 “올바르다” 평가 작년 52%에서 올 24%로 코로나 19는 벌써 3차 파동으로 이어졌다. 팬데믹이 길어질수록 캐나다 총리는 물…

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 또 늘어…전체 0.25
등록자 NEWS
등록일 04.27 조회 144

한국 외국인 보유 국내 토지 또 늘어…전체 0.25% 토지 보유 현황으로는 경기도, 전남, 경북 등의 순 국내 토지 가운데 외국인이 소유하는 토지가 어김없이 늘었다. 전국 보유현황을 보…

캐나다 금리인상 시기 “좀더 빨라질수도…”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4.23 조회 265

캐나다 캐나다 금리인상 시기 “좀더 빨라질수도…” 캐나다 올해 6.5% 성장…이후 연간 3.75%, 3.25% 등 “향후 몇 개월 물가 상승률 1%~3% 범위 요동칠 듯” 예상대로 캐나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