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캐나다

캐나다 집장만 여건 “벌써 팬데믹 이전 수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부동산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캐나다 집장만 여건
“벌써 팬데믹 이전 수준…”

밴쿠버, 토론토, 빅토리아 집장만 이슈가 첨예해져
“집값 상승에 스몰 마켓 집장만 여건 우위 줄어져…”

캐나다 주택시장 열기에 집장만 여건(Affordability)이 다시 영향을 받고 있다. 그렇다고 시장 냉각 가능성이 있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향후 팬데믹이 진정되면 다시 이민자 유입이 늘어나 주택 수요가 계속될 여지도 남아 있다.

RBC 이코노믹스는 최근 캐나다 주택시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캐나다 주택 시장의 열기가 집장만 여건을 압박(Strain)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 분석 내용을 보면, 치솟는 주택 가격(Soaring Home Prices)은 이전까지 쌓아 올린 집장만 여건 점수를 갉아먹고 있다. 시뻘겋게 달아 오른 시장이 RBC의 전국 종합 집장만 여건 점수를 두 번 연속 끌어 올린 것이다. 이전보다 1.3%p 늘어난 50.3%가 됐다. 말 그대로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되돌아 간 것.

다음으로 주택 소유 비용이 전국 모든 지역에서(4/4분기 기준)에서 올랐다. 밴쿠버는 물론, 토론토와 오타와, 몬트리올 4대 지역이 다른 시장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증가세를 보였다. 세 번째로, 캐나다 중부의 프레어리(Prairies)와 동부의 애틀랜틱 캐나다 지역은 여전히 집장만 여건이 비교적 좋은 편이다. 이곳 시장은 지난 2020년 하반기 일부 지표의 악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매력적인 곳이다. 집장만 이슈가 가장 첨예한 곳으로는 밴쿠버와 토론토, 빅토리아가 꼽히고 있다.

덧붙여 단기간 전망을 볼 때, 2021년 초반에 주택 가격이 상승세를 탄다면 상황은 좀더 어려워질 수 있다. 작은 시장들의 경우에는 비교 우위에 서 있던 집장만 여건마저 잃어버릴 수 있다. 이는 또한 바이어들을 다른 지역(Town)으로 내몰아, 자신들이 장만할 수 있는 집을 사도록 하는 동력이 될 수 있다. 콘도와 아파트는 여전히 많은 부동산 시장에서 중요한 옵션이 되고 있지만 올해 시간이 지날수록 주택 가격 상승 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치로 볼 때, RBC 보고서는 아직도 전국의 주요 도시들은 역사적 평균 수준 범위의 집장만 여건 지수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인트 존스의 경우에는 24.2%, 리자이나 26.1%로 집장만 하기 좋은 도시들이다. 반면 밴쿠버는 78.8%, 토론토가 67.6%, 빅토리아가 55.3% 등으로 점점 해당 점수가 상승하고 있다. 모두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3대 도시들이다.

이밖에 몬트리올(43.5%), 오타와(40%) 등지는 지난 1년 동안의 집장만 지수 하락 이후 최근 다시 홈바이어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콘도 아파트의 경우에는 비교적 나은 편이다. 캐나다 전국적으로 38.4%를 기록하고 있다. 물론 밴쿠버는 46.4%, 토론토가 42.1%, 빅토리아가 35.2%로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가 권장하는 수준보다는 높다. 그렇지만 캘거리는 21.9%, 에드먼턴이 19.3%, 오타와가 25.7%, 몬트리올은 33.3% 등으로 비교적 집장만 가능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5 / 1 Page
RSS
캐나다 기업, 낙관 전망 늘어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8:10 조회 10

캐나다 캐나다 기업, 낙관 전망 늘어 “인플레이션 기대 높아져도 중앙은행 타깃 범위내” 캐나다 기업들이 좀더 낙관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뱅크 오브 캐나다의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미래 매…

캐나다 전국 모기지 연체율 하락세…노인들 연체 더 많아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0:12 조회 32

캐나다 캐나다 전국 모기지 연체율 하락세…노인들 연체 더 많아 25~34세 그룹 연체율 0.2%...65세 이상은 0.33%로 역시 모기지는 캐나다 소비자들이 보유한 부채의 다수를 차지하…

임시 노동자, 해외유학 졸업자에 ‘영주권’
등록자 NEWS
등록일 04.15 조회 36

캐나다 임시 노동자, 해외유학 졸업자에 ‘영주권’ 연방 정부, 9만 명 목표로…5월부터 11월까지 접수 40개 보건, 95개 필수 직종…식품 생산 배포 직종도 팬데믹 영향 속에서 해외 이…

팬데믹에 소비경향 변화…필수 상품으로 쏠려
등록자 NEWS
등록일 04.15 조회 33

캐나다 팬데믹에 소비경향 변화…필수 상품으로 쏠려 소매매출에서 식품 지출 늘어…전자상거래 급성장도 ‘온라인’ 판매. 즉 전자상거래는 요즘 캐나다 경제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항목이 됐다. …

연방 정부 지원…에어 캐나다 요금 환불도
등록자 NEWS
등록일 04.15 조회 33

캐나다 연방 정부 지원…에어 캐나다 요금 환불도 코목스, 펜틱턴, 캠루프스 등 13곳 항공 서비스 재개 연방 정부가 항공업계 지원에 나섰다. 여기에는 그동안 취소된 항공요금에 대한 환불(…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중…6월 1일 적용
등록자 NEWS
등록일 04.14 조회 87

부동산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중…6월 1일 적용 캐나다 주택 가격의 빠른 상승세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면서 정부의 발 빠른 대응도 예상되고 있다. 이 가운데 금융감독당국(OSFI)…

BC주민, 세금보고에서도 앱(Apps) 사용
등록자 NEWS
등록일 04.14 조회 54

커뮤니티 BC주민, 세금보고에서도 앱(Apps) 사용 응답자 57%, “주 판매세 지불하기 싫다” 대답도 세금 보고 시즌이 한창 지나가고 있다. 그런데 요즘엔 세금보고에서도 소프트웨어는 물…

정부, 공공 전세주택 공급 대폭 확대
등록자 NEWS
등록일 04.14 조회 42

한국 정부, 공공 전세주택 공급 대폭 확대 정부의 주택 시장에 대한 접근 방법에 변화가 감지된 가운데 전세주택 물량이 크게 확대 공급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새롭게 도입한 공공전…

BC주, 확진자 속출 사업체 ‘셧다운’...
등록자 NEWS
등록일 04.13 조회 99

커뮤니티 BC주, 확진자 속출 사업체 ‘셧다운’... 주 40대, 50대도 백신 접종 온라인 예약 시작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aker)’. 코로나 19 확진세를 잡기 위해 B…

밴쿠버 시, 불법 마약 소지 ‘비범죄화’ 추진
등록자 NEWS
등록일 04.13 조회 57

커뮤니티 밴쿠버 시, 불법 마약 소지 ‘비범죄화’ 추진 개인적 용도의 소량…연방 보건당국에 신청 밴쿠버 시가 불법 약물(Illicit Drugs) 소지의 비범죄화(Decriminalizin…

코로나 19 속 주민들 ‘보복 소비’ 분출
등록자 NEWS
등록일 04.13 조회 62

한국 코로나 19 속 주민들 ‘보복 소비’ 분출 음식과 전자기기 소비가 주요 대상으로 팬데믹 속에서 ‘보복 소비’에 대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즉 질병이나 재난과 같은 외부 요인에 억제…

광역 밴쿠버 봄 시장 “벌써, 전력질주…”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4.09 조회 209

커뮤니티 광역 밴쿠버 봄 시장 “벌써, 전력질주…” 거래 전년비 126%, 리스팅 86% 등 동반 상승 ““리스팅 늘어도 신규 공급 누적 시간 없어” “주택 거래는 물론 신규 리스팅도 함께…

BC 평균 주급 ‘상승세’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4.09 조회 161

커뮤니티 BC 평균 주급 ‘상승세’ 급여 대상자 0.1% 줄어…전국은 0.8% 감소 BC주 경제는 캐나다에서도 선두 그룹을 형성한다. 전반적 경제 위기 때에도 전국 성장률을 이끄는 경우가 …

1921년 이후 최고의 월간 기록 올려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4.09 조회 181

캐나다 "1921년 이후 최고의 월간 기록 올려” 프레이저 밸리 월 3329채 거래…전년비 131% 전년비 집값, 단독주택은 25%, 타운홈은 13% 등 “3월은 프레이저 밸리의 월간 거…

대도시 주민 절반 “집값 비이성적 높아”
등록자 NEWS
등록일 04.08 조회 178

부동산 대도시 주민 절반 “집값 비이성적 높아” 무주택자 45%, “살 수 있는 집이 현재 없다” “가진 자와 가지지 못한 자(To Have & Have Not).” 단순한 재산이 아닌 …

팬데믹에 영향을 덜 받는 문화산업 분야…
등록자 NEWS
등록일 04.08 조회 112

캐나다 팬데믹에 영향을 덜 받는 문화산업 분야… 사운드 레코딩 산업…스트리밍 매출 성장 동력 새로운 디지털 소비 방식인 스트리밍(Streaming) 서비스가 캐나다의 음향 레코딩 산업의 …

캐나다 3개 준주 주민 소득 수준은…
등록자 NEWS
등록일 04.08 조회 141

캐나다 캐나다 3개 준주 주민 소득 수준은… 세금공제 후 중간소득 8만 3100불…노스웨스트 최다 캐나다의 3개 준주는 10개 주와 비교할 때 비교적 그 경제 규모가 잘 알려지지 않고 있…

“BC 주거용 퍼밋 상승, 온타리오 등 하락세 상쇄엔 부족”
등록자 NEWS
등록일 04.07 조회 140

부동산 “BC 주거용 퍼밋 상승, 온타리오 등 하락세 상쇄엔 부족” 전국 빌딩 퍼밋 첫 월간 100억불 돌파…비주거용 시장 주도 캐나다에서 월간 발행된 빌딩 퍼밋이 100억 달러를 처음으…

해외 방문객 지출 작년에 82 감소해
등록자 NEWS
등록일 04.07 조회 140

캐나다 해외 방문객 지출 작년에 82% 감소해 캐나다 내국인의 관광 지출도 38% 줄어 팬데믹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산업분야를 꼽으라면 관광분야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 수치로 …

캐나다 대학들 올해도 세계 상위권에
등록자 NEWS
등록일 04.07 조회 185

캐나다 캐나다 대학들 올해도 세계 상위권에 토론토대, UBC, 맥길 대학 등…순위도 올라 캐나다 대학들이 올해도 글로벌 대학 톱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팬데믹 속에서 이전처럼 교실 수업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