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주택착공, 일자리 창출 못 미쳐

작성자 정보

  • 작성자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밴쿠버, 토론토 주택착공, 일자리 창출 못 미쳐
신규 일자리 2015~2019 연 12만…착공 2002이후 제자리


인구가 늘어나면 주택을 포함한 다양한 사회 기능이 발맞춰 증가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최근 프레이저 연구소(Fraser Institute)의 조사에서는 캐나다의 대도시에서 주택이 일자리 창출 수준에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와 토론토의 경우에는 전국 인구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또 2015~2019년 사이 신규 일자리 창출 12만 개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기간 동안 새롭게 착공된 신규 주택의 경우에는 연간 5만 7000건에 불과하다. 이 비중은 특히 지난 2002년 이후 크게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신규 주택 공급 물량이 부족하다는 의미가 된다. 이는 한편으로는 두 대도시에서 꾸준하게 벌어지고 있는 집값 상승에도 관련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먼저 일자리를 보면, 지난 2001~2019년의 경우 토론토의 일자리 상승률은 37.7%를 기록했다. 또 전국 일자리 상승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2%나 된다. 인근 오샤와의 경우에도 일자리는 41.8%나 증가했다. 하지만 이곳이 전국 일자리 상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6%에 불과하다. 그만큼 토론토의 영향력이 크다는 점이다. 특히 2015~2019년 사이에는 토론토의 일자리 증가율이 9.9%에 불과했지만 전국 2015~2019년 사이 일자리 상승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오히려 28.4%로 훨씬 높은 비중을 보이기도 했다.
밴쿠버도 예외는 아니다. 2001~2019년 사이 일자리 상승률은 42.1%를 기록했다. 수치로만 본다면 애버츠퍼드-미션의 일자리 상승률 40.3%로 눈부실 정도이다. 그렇지만 전국 일자리 상승률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본다면 밴쿠버는 2001~2019년 사이 10.6%를, 애버츠퍼드-미션은 0.7%로 미약하다. 그만큼 밴쿠버의 비중이 높다는 것. 2015~2019년 사이도 마찬가지다. 밴쿠버의 일자리 상승률 비중은 이 기간 13.5%를 기록했다. 전국 일자리 상승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15.8%로 더 높았다.
그렇다면 이곳 두 시장은 주택시장의 수요에는 어떻게 반응했을까? 한마디로 밴쿠버와 토론토의 주택 가격은 2010~2019년 사이 거의 두 배나 뛰었다. 이 수치는 오타와와 몬트리올 등 다른 도시에서 상승률을 훨씬 앞서는 속도다. 오타와와 몬트리올에서 집값 상승세는 밴쿠버와 토론토의 절반 수준이다. 캘거리와 에드먼턴의 경우에는 밴쿠버와 토론토의 1/8 도는 1/10 정도 수준에 불과했다.
렌트용 주택의 공실률도 관건이다. 밴쿠버와 토론토는 이미 2010년대부터 낮은 수준을 보였다. 2%에서 1% 수준이다. 그만큼 렌트용 주택이 부족하다는 의미. 이 보고서는 “빠른 주택 가격 상승과 렌트 공실률의 하락은 이곳 두 대도시에서 지난 10년 동안 주택 수요 상승세를 제대로 반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곳 두 대도시의 주택 공급 측면을 보면, 밴쿠버(Vancouver CMA)의 경우 지난 2010~2014년 사이 연간 공급량이 1만 8000건, 2015~2019년에는 연간 2만 5000건으로 늘었다. 특히 토론토의 증가세도 앞섰다. 그렇지만 일자리 창출 속도는 더욱 드라마틱했다. 즉 이미 빠듯한 렌트 공실률까지 고려할 때 주택 가격의 빠른 상승세로 연결된 것이다. 최근 캐나다의 일자리 상승 속도는 비교적 큰 상승곡선을 그리지 않고 있다. 평균 상승률이 연간 15만 2000건이다. 또 주택 착공도 연간 14만 8000건으로 비교적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27 / 1 Page
RSS
캐나다 누적 확진자 20만 명 넘어서
등록자
등록일 10.20 조회 27

캐나다 캐나다 누적 확진자 20만 명 넘어서 퀘벡 10만 명 접근중…온타리오는 6만 5천명 캐나다가 미국과의 국경 통제를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분명 미국의 코로나 19 팬…

BC 확진자 20-29세 2600명 ‘최다’ 연령
등록자
등록일 10.20 조회 23

커뮤니티 BC 확진자 20~29세 2600명 ‘최다’ 연령 주말 확진자 499명…4천명 이상 모니터링중 누적1만 1000명 이상…‘제2차 파동’ 평가도 BC주 코로나 19 확진자가 부쩍 늘…

주택 거래 작년보다 두 자릿수 늘어
등록자
등록일 10.20 조회 26

한국 주택 거래 작년보다 두 자릿수 늘어 전국 주택 거래가 한 달 전보다는 늘었지만 작년 이맘때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5년간 평균과 비교할 때도 조금 늘어난 수준을 보이…

BC주택시장 “잠재 수요 가을에도…”
등록자
등록일 10.16 조회 156

캐나다 BC주택시장 “잠재 수요 가을에도…”(크게) 3~5월 거래 1만채 적어…6~9월은 8800채 많아 주택 거래량 1만 채 이상 전년대비 63.3% 늘어 집값 80만 불로 전년비 15…

코로나 19 주택시장평가에 미치는 영향
등록자
등록일 10.16 조회 96

커뮤니티 코로나 19 주택시장평가에 미치는 영향 정부 소득 지원…“장기, 영구적 가처분소득 과대평가” “수많은 가구 임시 소득 지원…집장만은 장기적 결정” 주택 장만은 장기 플랜이다. 그렇…

캐나다 경제회복 관건은…
등록자
등록일 10.16 조회 103

캐나다 캐나다 경제회복 관건은… “노동시장이 2021년말 경제 완전 회복의 열쇠” 전국 올 2/4분기 GDP -13.4% 연말 -4.4%로 회복 캐나다 경제 여건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만…

밴쿠버, 토론토 주택착공, 일자리 창출 못 미쳐
등록자
등록일 10.15 조회 121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주택착공, 일자리 창출 못 미쳐 신규 일자리 2015~2019 연 12만…착공 2002이후 제자리 인구가 늘어나면 주택을 포함한 다양한 사회 기능이 발맞춰 증가하기…

재택근무자 비중 조금씩 ‘하락곡선’
등록자
등록일 10.15 조회 84

캐나다 재택근무자 비중 조금씩 ‘하락곡선’ 전국 일자리 2.1% 증가…8월에 1.4%늘어 코로나 19 관련 노동시간 단축 -7.1% 감소 올 봄과 달리 정부의 코로나 19 사태 제약이 크…

“캐나다인 좀더 많은 돈, 시간 온라인에…”
등록자
등록일 10.14 조회 103

캐나다 “캐나다인 좀더 많은 돈, 시간 온라인에…” 노인 참여 늘어…3명중 1명 피싱 공격 경험 온라인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그만큼 사이버 범죄 위험 노출도 커지고 있지만 코로나…

추수감사절 계기 코로나 19 사태 급변하나…
등록자
등록일 10.14 조회 110

커뮤니티 추수감사절 계기 코로나 19 사태 급변하나… 캐나다 전국 확진자 20만 명 접근…사망자도 1만 명 BC주 연휴 500명 이상…앨버타는 900명 이상 확진 캐나다의 코로나 19 확진…

전국 국토 디지털로 재현…
등록자
등록일 10.14 조회 63

한국 전국 국토 디지털로 재현… 전 국토가 디지털로 다시 그려진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21년부터 12cm급 고해상도의 항공영상(항공사진, 정사영상)을 매년 촬영하여 디지털 트…

BC주 42대 지방선거 후보자 332명
등록자
등록일 10.13 조회 113

커뮤니티 BC주 42대 지방선거 후보자 332명 BC NDP와 BC 자유당 각각 87명으로 최다 드디어 BC주 42회 지방선거의 후보자가 모두 확정되고 곧 사전투표도 시작된다. BC선거관리…

밴쿠버 재산제 제때 납부 91로 ‘주춤’
등록자
등록일 10.13 조회 122

커뮤니티 밴쿠버 재산제 제때 납부 91%로 ‘주춤’ 시의회, 납부마감 7월에서 9월말로 연장해도 밴쿠버에서 올해 재산세를 제때 납부한 주민의 비중이 91%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재산세(…

코로나 19로 바뀐 일상 생활은…
등록자
등록일 10.13 조회 93

한국 코로나 19로 바뀐 일상 생활은… 전세계는 코로나 19로 일상생활에 큰 변화를 맞고 있다. 서울도 예외는 아니다. 재택근무가 늘어나고 도보 생활권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서울연구…

B.C. Election How to stay up to date
등록자
등록일 10.10 조회 67

English News Get all of your election news from CBC B.C. on TV, radio, social media and online British Columbians…

프레이저 밸리, 거래 리스팅 모두 역사적 기록
등록자
등록일 10.09 조회 158

커뮤니티 프레이저 밸리, 거래 리스팅 모두 역사적 기록 전체 리스팅 작년대비 -7.2%, 전월대비 -0.4% ‘줄어’ 아파트 가격 전월대비 0.1% 하락…작년보다는 4.7% “주택 시장이 …

올 가을 주택시장은…
등록자
등록일 10.09 조회 168

커뮤니티 올 가을 주택시장은… 광역 밴쿠버 9월 거래량, 집값 ‘동반 상승’ 계속 아파트 집값 전월비 하락세…타운홈, 단독 상승 주택시장이 가을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세일즈와 리스팅이 다함…

팬데믹 속에서 캐나다 관광 산업계는…
등록자
등록일 10.09 조회 137

캐나다 팬데믹 속에서 캐나다 관광 산업계는… 내국인 관광 지출 -58.6%...해외 방문객은 -96.2% 교통분야 지출 감소 커…항공 -94.9%, 철도 -88.5% 코로나 19 팬데믹 …

부모 및 조부모 초청 이민 1만 건 접수
등록자
등록일 10.08 조회 129

캐나다 부모 및 조부모 초청 이민 1만 건 접수 13일부터 3주 동안 접수…추첨 후 60일간 공식 신청서 팬데믹 속에서 한동안 이민 관심에서 멀어졌던 부모 초청 이민이 다시 시작된다. 연…

신규 주택 값, 팬데믹 속 오히려 ‘상승’
등록자
등록일 10.08 조회 154

캐나다 신규 주택 값, 팬데믹 속 오히려 ‘상승’ 전국 27개 도시중 23곳 지난 6개월간 오름세 오타와 전국 최강 신규 주택 시장…앨버타 약세 캐나다 신규 주택 시장의 움직임이 여러 측…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