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부동산

이번 생에 가능? 밴쿠버 내집 마련에 필요한 소득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주택 가격 하락보다 금리 변화가 시장에 더 큰 영향”



지긋지긋한 월세에서 벗어나기 위해 밴쿠버에서 내집을 마련하려면 얼마나 벌어야 할까? 답은 21만2,800달러다.

16일 금리정보 제공사이트인 레이트허브(Ratehub)가 캐나다 전국 주요 10개 도시의 주택 가격과 이를 구입하기 위해 주택 소유주가 벌어야 하는 연소득을 산출해 발표했다. 그 결과 밴쿠버는 캐나다에서 가장 많은 소득을 올려야 집 한 채를 장만할 수 있는 도시다.

지난 1월 기준 밴쿠버의 주택 중간 가격은 111만1,400달러였다. 지난해보다 중간값은 7만8,600달러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모기지 금리는 2.91%에서 5.37%으로 크게 올랐다. 모기지 대출을 받기 위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7.37% 금리를 감당할 수 있는지 심사를 받아야 한다.

25년 만기 상환, 주택 값의 20%의 다운페이먼트, 연 4,000달러의 재산세, 월 150달러의 난방비 등을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밴쿠버에서 주택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연 21만2,800달러의 소득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1위인 토론토와 비교했을 때 5,000 달러의 연소득 격차가 났다. 조사 도시 가운데 연소득 요구치가 가장 낮은 도시는 위니펙(필요 연소득 7만2,500달러)과 비교하면 격차는 15만 달러까지 벌어졌다.

밴쿠버와 토론토에 이어 필요 연소득이 가장 높은 도시는 빅토리아로 16만9,250달러의 연소득이 필요했다. 이어 해밀튼(15만9,100달러), 오타와(12만2,440달러), 캘거리(10만5,680달러) 등 순이었다. 반대로 위니펙에 이어 가장 필요 연소득이 낮은 도시는 에드먼튼(7만9,370달러), 핼리팩스(10만2,260달러), 몬트리올(10만3,560달러) 등 순이었다.

레이트허브는 “조사를 시행한 10개 도시 가운데 9개 도시에서 주택을 구매하기 위한 필요 연소득이 높아졌다”면서 “주택 가격의 변화보다 금리 변화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캐나다 중앙은행은 국내 물가 상승률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밝히면서 금리 안정에 대한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최근 노동 시장에서 보여지고 있는 인력 부족 등 경제 지표로 인해 금리 인상의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다.

한편 다음 금리 인상 발표는 3월 8일에 있을 예정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853 / 7 Page
RSS
테이블오더의 혁신, 티오더 (t'order)가 이끌다
등록자 KREW
등록일 05.13

기획특집 캐나다 전역으로 확장되는 티오더 (t'order), 다양한 언어로 테이블에서 직접 주문 가능 최근 몇 년간 BC주의 레스토랑 산업은 심각한 인력 부족 문제에 직면해 왔다. 이 문제…

“한강에서 수영하고, 자전거 타고 달린다”… 이틀간 쉬엄 쉬엄 한강 즐겨요
등록자 KREW
등록일 05.12

한국 - 6.1.~2. 서울 대표 여름축제 ‘제1회 쉬엄쉬엄 한강 3종 축제’ 뚝섬한강공원 일대서 개최 - (쉬엄쉬엄한강3종경기) 1만명이나만의속도와방식으로이틀간수영-자전거-달리기완주 …

밴쿠버 백만장자 4만 명 넘어… 세계 31위
등록자 NEWS
등록일 05.12

경제 토론토 13위로 캐나다서 가장 많아 밴쿠버에 자산이 100만달러가 넘는 백만장자가 4만 명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7일 글로벌 이민 컨설팅업체 헨리앤파트너…

로저스 아레나 주변에서 홈 게임과 원정 게임 시 식당 지출 급증
등록자 KREW
등록일 05.11

일반뉴스 로저스 아레나 주변에서 홈 게임과 원정 게임 시 식당 지출 급증 밴쿠버 캐넉스 팬들이 스탠리컵 플레이오프 동안 그들의 열정을 활기찬 응원과 지출로 증명하고 있다. 결제 처리 회사인…

캐나다 4월 9만 개 일자리 추가… 실업률은 6.1%
등록자 NEWS
등록일 05.11

경제 금리 인하 시점 7월로 연기될 수도 캐나다 고용시장에서 4월 9만 개의 일자리가 추가됐다. 경제계에서 앞서 예측한 2만 개를 훌쩍 넘는 수치다. 캐나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고용…

임차인 5명 중 4명 “퇴거 당하면 같은 지역에 머물 곳 없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5.10

부동산 주민 65% 정부의 주택 정책 “효과 미비” BC주 임차인 5명 중 4명은 당장 퇴거를 당하면 같은 지역에 임대를 할 여유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기관 Research …

ICBC, 보험자에 110달러 환급
등록자 NEWS
등록일 05.09

부동산 별도 신청 없이 5월 30일부터 지급 데이비드 이비 BC주수상 / BC주정부 제공 BC자동차보험공사(ICBC)가 보험자를 대상으로 환급을 실시한다. 8일 ICBC는 이 같이 밝히고…

캐나다서 가장 비싼 주택 매물, 판매가 1000만 달러 낮췄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5.08

부동산 두 번에 걸쳐 가격 낮춰… 여전히 캐나다서 가장 비싼 매물 4838 Belmont Ave / REW.ca 캡처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주택 매물이 두 번에 걸쳐 판매가격을 낮췄다고 …

캐나다 우편, 우편 요금 인상... 얼마 더 내야 할까?
등록자 KREW
등록일 05.07

일반뉴스 우편 요금 인상, 국내 및 국제 우편 서비스에 영향 캐나다 우편은 우편 요금을 인상하며, 그 변경 사항은 5월 6일부터 시행된다. 이제 우표를 책자, 코일 또는 시트로 구매할 경우…

BC 임대 분쟁, 서면 계약의 중요성 재확인
등록자 KREW
등록일 05.07

부동산 임대 분쟁 사례에서 임차인의 서면 계약 부재로 인해 집주인이 이익을 보면서, 서면 계약의 중요성 강조 BC 주의 한 임대 분쟁은 사전 통지 부족과 서면 계약의 부재로 인해 법정 분…

BC 주정부, 버나비의 신규 대중교통 중심 개발 규제 면제 청원 거부
등록자 KREW
등록일 05.07

일반뉴스 스카이트레인 허브 주변 주택 공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주정부, 지역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존 입장 고수 BC 주정부는 버나비의 브렌트우드 파크 거주민들의 청원을 거부하고, 해당…

캐나다인, 흡연 규제 강화에 대한 의지
등록자 KREW
등록일 05.07

캐나다 영국식 흡연 연령 규제 법안을 도입할지에 대한 지지 여론 형성 새로운 여론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인 5명 중 1명(21%) 이상이 최근 1년 동안 담배를 피웠으며, 알버타(29%)…

“월급 받아 전부 방값에” 소득 대비 월세 62%
등록자 NEWS
등록일 05.07

부동산 단기 임대 규제 따른 수요 증가 효과 미지수 주택을 임대하고 있는 메트로 밴쿠버 임차인은 소득의 절반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정보제공 사이트인 리브닷렌…

졸업생들, 취업 시장에서 어려운 도전 직면
등록자 KREW
등록일 05.06

일반뉴스 2022년 말 이후 청년 취업률이 제자리인 가운데 인구는 약 9만 명 증가 2024년 졸업생들은 최근 몇 년간 졸업한 이들보다 구직 활동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프레이저 밸리 시장, 매물 증가로 시장 균형
등록자 NEWS
등록일 05.06

부동산 신규 등록 매물 전년 대비 33% 증가 프레이저 밸리 주택 시장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매물이 크게 증가해 부족했던 공급을 보층하며 시장이 균형을 이루는 모양새다. …

BC주 ‘세컨더리 스위트' 지원금 접수 개시
등록자 NEWS
등록일 05.05

부동산 최대 개조 비용의 절반… 최고 4만 달러까지 지원 주거지내 추가 주거 공간을 만드는 비용을 지원 받을 수 있는 정부 프로그램이 2일 시작됐다. BC주정부는 ‘세컨더리 스위트 인센티…

런던 드럭스, 매장 운영 정상화를 위해 철저한 복구 작업 진행 중
등록자 KREW
등록일 05.05

일반뉴스 매장 운영 정상화를 위해 철저한 복구 작업 진행 중 최근 사이버 공격으로 5일 동안 영업을 중단했던 런던 드럭스는 안전한 온라인 운영 재개를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데이터 인프…

<전쟁을 겪은 어린이들의 이야기> 국제교류전 개최
등록자 KREW
등록일 05.05

한국 “평화는 당연한 것이 아니에요! 어린이들의 기본권을 지켜주세요!” 국제교류전 개최 - 서울역사박물관‧전쟁을 겪은 어린이들의 박물관(보스니아)공동 주최 - 사라예보 포위전(1992-…

이민 가정 부모, 자녀와 주택 공동 소유 빈도 높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5.04

부동산 BC주 20.3%로 전국서 가장 높게 나타나. 젊은 성인 자녀를 둔 이민 가정 부모가 주택을 자녀와 공동으로 소유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일 세대 간 …

“메트로 밴쿠버 임대료, 향후 2년 동안 계속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05.03

부동산 모기지 주택공사 경제 전망 메트로 밴쿠버의 임대료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2일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CMHC)는 연간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