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부동산

주택시장 '안정화' 신호? 하락폭 줄었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전년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 기록

주택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높은 물가와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인해 주택 매매와 매수가 주춤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테라넷 내셔널 은행(Teranet–National Bank)이 18일 전국 주요 도시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주택가격지수(HPI)가 지난 10월 전월 대비 0.8%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 은행의 주택가격지수는 일정한 지역 내의 어떤 특정한 주택이 2번 이상 매매될 때의 가격 변화를 지수화한 것이다.

주택가격지수는 이로써 4개월 째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지만 하락폭은 크게 줄었다. 앞서 9월에는 하락폭이 3.1%를 기록하면서 1999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 20년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하락폭이 0.8%까지 감소하면서 일각에서는 시장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조사에 포함된 11개 대도시 가운데 9개 도시의 주택 시장이 10월 한 달 동안 위축되는 모습을 보였다. 가장 주택가격지수가 하락한 지역은 핼리팩스로 4.7%가 감소했다. 이어서 해밀턴(-2.8%), 위니팩(-2.4%) 등 순이었다. 반대로 가격지수가 상승을 보인 지역도 있었다. 10월 캘거리와 에드먼튼의 주택가격지수는 각각 1.8%와 2%가 올랐다.

전년과 비교해서 주택가격지수는 여전히 상승을 기록 중이다. 10월 주택가격 지수는 전년과 비교해 4.9% 상승을 기록했다. 다만 상승폭은 반대로 6개월 연속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도시 11개 모두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상승을 기록했다. 그 가운데서도 캘거리가 연 상승폭이 16.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퀘벡 시티와 몬트리올이 8.6%와 8.4%로 상승폭이 높았다.

밴쿠버의 주택가격 지수 연간 상승폭은 3.65%를 기록했다. BC주에서는 켈로나의 연간 상승폭이 6.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밴쿠버와 빅토리아(2.13%), 애보츠포드-미션(2.04%) 등 순이었다.

앞서 캐나다 부동산협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전국 주택 거래 평균 가격은 64만4,643달러로 1년 전과 비교해 9.9% 하락했다. 주택 가격은 지난 2월 81만6,720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래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국내 양대 주택 시장인 밴쿠버와 토론토를 제외하면 평균 가격은 12만5,000달러가 떨어진다.

협회의 션 캐스카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주택 시장의 둔화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면서 “실제로 앞서 4개월 동안 월별 하락폭은 조금씩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지난 3월부터 연속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해오고 있다. 현재 기준 금리는 3.25%로 단 6개월 만에 3% 포인트가 올랐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 인상이 추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내년까지 주택 시장의 급속한 조정도 뒤따를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42 / 1 Page
RSS
영유아 해열제 부족 문제 해결되나
등록자 NEWS
등록일 11.27

캐나다 보건부 수입분 100만 개 우선 보급 부족했던 영유아 해열제 문제가 곧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다만 BC주에 원활한 공급이 언제 이뤄질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장-이브…

연방 고용보험(EI) 상병수당 기간 11주 연장
등록자 NEWS
등록일 11.27

캐나다 12월 18일부터 발효 질병 등으로 인하 회사 업무를 하지 못할 때 지급되는 상병 수당의 최대 수혜 기간이 늘어 난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고용보험(EI)의 상병수당 보험 혜택 기간…

BC주, 2분기 흑자 당기순이익 57억 달러
등록자 NEWS
등록일 11.26

비즈니스 “사회 문제 해결 위한 자금으로 활용” BC주정부가 올해 2022/23연도 2분기 결산 결과 57억 달러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셀리나 로빈슨 BC재무부 장관은 이같…

브로드웨이 라인 완공 2026년으로 연기
등록자 NEWS
등록일 11.26

비즈니스 “콘크리트 자재 공급 차질로 지연” 브로드웨이 라인의 완공시점이 당초예정이었던 2025년에서 2026년 초로 연기된다. BC주정부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발표하고 “지난…

“주택시장 25년 장기 호황 끝났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25

부동산 이자 부담에 주택 판매로 내몰릴 가능성 인구 증가에 주택 공급 문제는 계속될 것 지난 25년 동안 이어져 오던 캐나다 주택 시장 붐이 이제 끝나고 고통이 퍼지기 시작했다고 야후 파…

주택 구매자, 작년 대비 이자 부담 250% 늘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25

부동산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가계 대출 이자 부담이 가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구매자가 부담해야 할 연간 이자가 지난해 대비 250% 늘었다는 분석이다. 주택 모기지 및 재융자 관련 …

BC주 임대 제한 해제, 주택난에 효과 있을까
등록자 NEWS
등록일 11.24

부동산 “선택 폭 확대·가격 하락 기대” vs “투기 조장, 거주 환경 질 저하” 데이비드 이비 BC주수상이 발표한 주택 법안 개정안이 주택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

TV·스마트폰, 2살 지나면 늘리되 하루 1시간 넘지 말아야
등록자 NEWS
등록일 11.24

캐나다 “만 2살 이전엔 허용 않는 게 바람직” 캐나다 소아과학회가 24일 영유아 TV·스마트폰 등 디지털 화면 이용시간 및 활용방법에 대한 최신 가이드라인을 내놨다. 가이드라인은 대상을…

2030 올림픽 유치 포기 “잘한 결정”
등록자 NEWS
등록일 11.23

부동산 2026 월드컵에 대한 지지율은 높아 BC주가 공식적으로 2030 동계 올림픽 유치를 포기한 데 대해 주민 대다수가 10 명 중 6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갑 닫는 캐나다들'…9월 소매판매 전월比 '0.5% 감소
등록자 NEWS
등록일 11.23

비즈니스 3분기 증감률 마이너스 1%로 마감… 펜데믹 이래 최저 9월 캐나다인들의 소비 규모가 전월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 21일 발표된 캐나다의 9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증감률이 …

BC주정부, 주택부 신규 설립 “주택 이슈 대응”
등록자 NEWS
등록일 11.22

부동산 주택 문제 다루는 독립 수서 개설은 이번이 처음 데이비드 이비 신임 BC주수상이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한 거침없는 행보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이비 주수상은 22일 주택부(Mini…

캐나다, 살인사건 발생률 증가... BC주가 주도
등록자 NEWS
등록일 11.22

캐나다 BC주 살인사건 발생 125건, 절반은 밴쿠버에서 캐나다의 살인 사건 발생률이 16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BC주의 살인률 사건 발생률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

스트라타 맘대로 임대 금지 못한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21

부동산 이비 BC주수상 개정안 발의 예고 BC주정부가 부족한 주택 공급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한 조치를 내놨다. 데이비드 이비 BC주수상은 21일 주택 위기를 위한 공동주택법(Strata…

캐나다 포함 1만명 대량 해고 나선 아마존
등록자 NEWS
등록일 11.21

비즈니스 해고 대상에 BC주 일부 근로자 포함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대규모 정리해고에 나섰다. 해고 대상에는 BC주 등 캐나다 근로자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데이브…

밴쿠버 내 집 마련 소득 얼마나 되야 하나
등록자 NEWS
등록일 11.20

부동산 주택 가격 20% 다운페이, 7.44% 스트레스 금리 적용 주요 10개 도시 가운데 가장 높은 22만700달러 벌여야 캐나다 주요 도시에서 내집마련을 하려면 연봉이 얼마나 되야 할…

주택시장 '안정화' 신호? 하락폭 줄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20

부동산 전년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 기록 주택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높은 물가와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인해 주택 매매와 매수가 주춤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

밴쿠버 시민 절반 “모기지·월세 지불 능력 우려”
등록자 NEWS
등록일 11.19

부동산 소득 대비 월세 지출 51%... 전국 최고 캐나다인이 생각하는 사회가 직면한 가장 큰 사회 문제 가운데 3위가 주거 문제였다. 캐나다인 10명 중 4명은 모기지 대출금 상환이나 …

코로나 양성이라도 증상 없으면 자가 격리 필요 없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19

캐나다 BC질병통제당국 새 지침 17일부터 시행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더라도 증상이 없다면 자가 격리가 필요 없다는 질병통제당국의 지침이 나왔다. 17일 BC주질병통제센터는…

버나비, 부동산 시장 침체 속 건축허가 역대 최고
등록자 NEWS
등록일 11.18

부동산 올해 들어 1133건 승인 … 총 21억5천만달러 달해 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버나비시 건축허가는 역대급을 기록했다. 버나비시는 올해 11월 15일 현재 기준 건축 허가 건수는 1,…

BC주, 저소득층 대상 생활 보조금 푼다
등록자 NEWS
등록일 11.18

캐나다 전기료 100달러, 가구당 생활비 지원 등 18일 BC 신임 주수상으로 취임한 데이비드 이비 주수상이 취임과 함께 생활비 추가 지원 정책을 내놨다. 이날 이비 주수상은 물가 상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