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한국

올해 추석 경제, “작년 만큼 못 할 듯…”

작성자 정보

  • 작성자 NEWS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올해 추석 경제, “작년 만큼 못 할 듯…”
추석용 지출비용은 20만~50만원 가장 많은 비중


올해 추석 시즌 경제는 지난해보다 안 좋은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코로나 19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추석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은 데 이어 아직까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연구원은 최근 3/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추석 경기 진단에서 이 같이 분석했다. 또 서울시민들이 추석 민생안정을 위해 바라는 과제는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이 54.3%로 가장 많았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하여 서울시민의 65.1%는 올 추석에 이동 계획이 없다고 응답하였다. 서울시민의 64.4%는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고, 지출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만~ 50만 원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민의 절반 정도는 추석 상차림 제품 구입 장소로 대형마트를 선호했지만, 2017년 1.9%에 불과했던 온라인 쇼핑몰은 코로나19 2년째인 2021년에 14.0%로 증가해 5년 만에 7.4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서울의 서비스업과 제조업 생산지수 모두 상승세 유지했다. 수치로 보면, 2021년 2/4분기 서울의 「서비스업생산지수」는 118.8로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해 전 분기 증감률인 6.0%의 기록을 넘어섰다. 「제조업생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9.0% 상승한 81.5로 나타나 6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플러스를 기록했다. 대표적 내수지표인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99.9로 기준치(100) 아래로 떨어졌지만, 3월(36.8%) 이후 상승 폭이 둔화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월 대비 8.9% 상승하며 6개월 연속 플러스를 이어가고 있다. 「백화점 판매액지수」와 「대형마트 판매액지수」도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0.5%, 6.1% 증가했다. 2021년 7월 중 서울의 전체 「취업자 수」는 508만 7천 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0.2% 증가했고, 「청년층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보다 9.7% 증가한 93만 명을 기록했다.
이밖에 서울시민 체감경기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속 소폭 상승했다.  조사 결과, 시민들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21년 3/4분기 93.2로 전 분기 대비 0.3p 소폭 상승하면서 2분기 연속 90선을 유지했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79.2로 전 분기 대비 2.6p 상승했고, 「미래생활형편지수」도 전 분기 대비 2.0p 상승한 97.1로 나타났다. 「현재경기판단지수」는 전 분기 대비 1.7p 내린 55.0이었고, 「미래경기판단지수」도 4.9p 하락해 81.6을 나타냈다. 「현재소비지출지수」는 102.6으로 전 분기 대비 2.4p 상승했고, 「미래소비지출지수」는 전 분기 대비 0.5p 올라 87.8로 나타났다.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0.3p 하락한 81.6으로 주춤했지만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보다 1.5p 상승했다. 「순자산지수」와 「물가예상지수」는 전 분기보다 각각 0.4p, 1.9p 소폭 상승했고, 「고용상황전망지수」는 전 분기보다 2.5p 내려 4분기 연속 상승세가 하락으로 전환하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40 / 1 Page
RSS
최신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22 조회 184

캐나다 최신 캐나다 모기지 트렌드 “고정 이자율 하락…2분기 신규의 40% 변동금리…” 팬데믹중 대출 급등에도 연체율 30년래 최저수준 미보험 신규 모기지 20%...점점 더 비중 커져 …

캐나다 내년에도 “물가 상승 계속될 수도…”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22 조회 164

캐나다 캐나다 내년에도 “물가 상승 계속될 수도…” 가뜩이나 물가 상승에 고심하는 서민 가정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분기 별로 캐나다 중앙은행이 실시하고 있는 비즈니스 경기전망에서 다소…

“전국 주택 가격 다시 재가속도 모드 전환…”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22 조회 137

캐나다 “전국 주택 가격 다시 재가속도 모드 전환…” 거래량 전년비 -17.5% ‘하락’에도 집값 무려 21.5%나 올라 전국 인벤토리 2개월 불과…”가격 상승세 놀랍지도 않아” “캐나다…

“집값, 내년 초 아닌 2022년 하반기에 평평한 흐름”
등록자 NEWS
등록일 10.21 조회 145

캐나다 “집값, 내년 초 아닌 2022년 하반기에 평평한 흐름” 전국 주요 시장, 올 가을도 ‘높은 음’ 출발…밴쿠버 토론토 비슷 패턴 캘거리, 에드먼턴은 전년비 집값, 거래량, 리스팅 …

캐나다 노동시장 수요-공급 ‘불균형’…임금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10.21 조회 111

캐나다 캐나다 노동시장 수요-공급 ‘불균형’…임금 상승 숙박, 식당 등 팬데믹 타격 큰 분야…’균형’까지 임금 올라 9월, 캐나다 노동시장 참가자 ‘팬데믹 전’보다 0.7% 많아 요즘 글…

연방 정부 1인당 지출, 팬데믹 전보다 34 프센트 증가
등록자 NEWS
등록일 10.21 조회 102

캐나다 연방 정부 1인당 지출, 팬데믹 전보다 34% 정부 지출, 2022-2023연도에 감소해도 12% 높아 팬데믹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캐나다는 물론, 전세계가 마찬가지다. 이 가…

올 겨울 캐나다 ‘춥다’…BC주 ‘많은 비’ 전망
등록자 NEWS
등록일 10.20 조회 168

캐나다 올 겨울 캐나다 ‘춥다’…BC주 ‘많은 비’ 전망 올 겨울 캐나다는 다소 춥고 눈폭풍도 예상된다. BC주도 마찬가지로 이전보다 추운 겨울이 전망되고 밴쿠버 주변 남부는 이전보다 많…

그라우스 마운틴 ‘백신 접종 완료’ 고객만 입장…
등록자 NEWS
등록일 10.20 조회 114

커뮤니티 그라우스 마운틴 ‘백신 접종 완료’ 고객만 입장… 겨울철 앞두고 BC주 취약계층에 제3차 접종 시도를 ‘백신 의무화’ 자치단체 수준에서도…밴쿠버 시 등지도 겨울철 실내 생활이 길어…

전기차 확대…2층 전기 버스도 전국 도입
등록자 NEWS
등록일 10.20 조회 123

한국 전기차 확대…2층 전기 버스도 전국 도입 전기차의 활용도가 점점 확대되고 있다. 한구에서는 일반 버스는 물론, 2층버스까지 전기차로 시범 도입되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

BC실내 이벤트 ‘인원 제한’ 해제…연말 행사 ‘풍성’
등록자 NEWS
등록일 10.19 조회 193

커뮤니티 BC실내 이벤트 ‘인원 제한’ 해제…연말 행사 ‘풍성’ 하키게임, 식당, 결혼식 등도…’백신 접종 완료 증명’ 필요 어린이(5~11세) 확진자 10월 초 정점 이후 줄곧 하락세로 …

캐나다 학부모, 어린이 백신 접종에 ‘신중’
등록자 NEWS
등록일 10.19 조회 188

캐나다 캐나다 학부모, 어린이 백신 접종에 ‘신중’ 절반인 51%만 “적극적 접종”, 18%는 “시간을 두고 접종” 학부모, 학력 높고, 소득이 연 10만 달러 이상 ‘긍정적’ 전국적으로…

인구절벽시대, 도시 지속 가능 하려면…
등록자 NEWS
등록일 10.19 조회 155

한국 인구절벽시대, 도시 지속 가능 하려면… 알파세대 미래세대, 평일과 주말 삶의 패턴 인구 절벽은 더 이상 먼 미래가 아닌 듯하다. 최근 서울연구원이 “인구절벽시대, 도시 지속가능성 …

BC 부동산 거래실적과 집값 ‘시소 게임’…공급 ‘변수’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15 조회 251

커뮤니티 BC 부동산 거래실적과 집값 ‘시소 게임’…공급 ‘변수’ 월 거래량 전년대비 -19.9%에도 주택 값은 14% 상승곡선 “리스팅 부족은 프레이저 밸리, 밴쿠버 아일랜드 심해” 누적…

캐나다 관광업계 경제 회복의 ‘키 워드’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15 조회 197

캐나다 캐나다 관광업계 경제 회복의 ‘키 워드’ 비거주민 방문 의존 지역 ‘반등세’ 약해…BC 온타리오, NS 서스캐처원, 뉴펀들랜드 앤 래브라도 등지 하락세 적어 전국적으로 경제 각 분…

캐나다 집장만 여건, 전국 및 모든 주거형태 ‘악화’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10.15 조회 222

캐나다 캐나다 집장만 여건, 전국 및 모든 주거형태 ‘악화’ “팬데믹 초기 개선된 부분도 모두 후퇴…4회 연속 상승세” 주택 소유비용 부담 크지 않은 곳은 프레어리와 동부 일부 “집값 가…

“소득만으로 주택 장만하기 점점 어려워져…”
등록자 NEWS
등록일 10.14 조회 269

캐나다 “소득만으로 주택 장만하기 점점 어려워져…” BC주 소득대비 집값 비율, 노바 스코샤 등지의 두 배 이상 “저소득층, 집값 지출 비중 최대…BC주는 나이대도 높아” 캐나다에서 점점…

BC주, 빠르면 11월중 5-11세 어린이 백신을
등록자 NEWS
등록일 10.14 조회 177

커뮤니티 BC주, 빠르면 11월중 5~11세 어린이 백신을 정부, 어린이들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쇼핑몰 등 BC북부 지역 중환자 증가에 관내 타 지역 후송해야 정부가 백신 접종을 더욱 …

“캐나다 중앙은행 경기부양정책 빠져나오나”
등록자 NEWS
등록일 10.14 조회 193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경기부양정책 빠져나오나” 에너지 값 인플레이션 높게..미국 달러 2022도 상승 최근 캐나다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최근 RBC…

BC 대중교통, 30년 동안 4배 더 확대…
등록자 NEWS
등록일 10.13 조회 230

커뮤니티 BC 대중교통, 30년 동안 4배 더 확대… 도시고속수송체계 300km, 자전거 전용 850km 등 BC주 대중교통수단이 더욱 빠르게 확대된다. 트랜스링크가 2050년까지 대중교통…

배우자 폭력 하락세…남성 피해자 급감
등록자 NEWS
등록일 10.13 조회 209

캐나다 배우자 폭력 하락세…남성 피해자 급감 4명중 1명은 극심한 피해 경험…여성 피해 더 많아 캐나다 전국적으로 배우자 가정폭력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의 가정 폭력이 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