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분류 커뮤니티

광역 밴쿠버 올 여름 시장 “리스팅 하락 두드러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부동산밴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광역 밴쿠버 올 여름 시장 “리스팅 하락 두드러져” 

거래량, 집값 상승세 둔화…전년비 각 3.4%, 13.2%
단독, 아파트 거래 ‘상승’속 타운홈은 전년비 ‘감소’

지난해 여름에는 시장이 뜨거웠다. 그런데 올 여름 광역 밴쿠버 시장은 리스팅 공급이 크게 줄어드는 시즌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거래량은 여전히 지난해보다 늘었고 집값도 올랐지만 증가세는 크게 둔화됐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 동안 거래된 주택은 3152채를 기록, 작년 이맘때 3047채와 비교할 대 3.4% 정도 늘었다. 올 여름내내 바이어들이 여전히 활동적 수준을 보이고 있지만 시장에 나오는 리스팅 공급은 지난 6월 이후부터 꾸준하게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8월 거래량은 한 달 전의 3326채와 비교할 때는 5.2% 정도 감소한 것. 그렇지만 지난 10년간의 8월 평균과 비교한다면 여전히 20.4%나 높은 수준이다.

이 협회의 키스 스튜어트 경제학자는 “8월은 예상보다 바쁜 한 달이었다. 그러나 리스팅 활동량이 수요 속도를 맞추지 못했다. 이로써 시장은 아직 공급이 부족한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든 주거 형태를 기준으로 할 때, 전체 신규 리스팅 규모는 4032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작년 이맘때 5813채와 비교할 때 30.6% 줄어든 수준이다. 또 한 달 전 4377채와 비교할 때도 7.9%나 감소한 것. 이로써 시장에 나온 전체 리스팅 규모는 9005채를 기록하고 있다. 작년 이맘때 1만 2803채와 비교할 때 29.7% 감소했다. 또 한 달 전 9850채와 비교하더라도 8.6% 정도 줄어든 수준이다.

키스 스튜어트 경제학자는 “주택 공급은 현재 광역 밴쿠버 시장에 충격을 주는 가장 큰 요인이다. 가격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주민들의 주택 구매 옵션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시장은 좀더 많은 공급이 필요하다”면서 “주택 장만 여건(Housing Affordability)이 연방 선거의 주요 이슈가 되고 있다. 우리는 각 정당들이 정책적 해결책에 초점을 맞추기를 원한다. 즉 오늘날 집을 사려고 희망하는 주민들에게 좀더 다양한 주거 옵션을 제공하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모든 주거형태를 기준, 액티브 리스팅 대비 세일즈 비율은 8월 기준, 35%를 보이고 있다. 주거 형태 별로 보면, 단독주택은 25.3%를, 타운홈은 51.8%를, 아파트는 39.2%로 나타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 비중이 20%는 넘어 수개월 동안 지속된다면 가격 상승 압력이 작용하게 된다.

스튜어트 씨는 “시장을 평가할 때, 전년대비 가격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을 때 대부분의 상승세는 3, 4개월 전에 발생했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좀더 최신 주택 가격 동향을 잘 이해하려고 한다면 로컬 리얼터와 의견을 나눠야 한다”고 설명했다.

MLS 주택 가격 지수를 기준으로 할 때, 광역 밴쿠버의 집값은 117만 660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작년 이맘때보다 13.2% 올랐고, 지난 7월보다는 0.1% 정도 줄어든 수준이다.

주거 형태 별로 볼 때, 단독주택은 한 달 동안 945채가 거래, 전년대비 13.7% 줄었다. 그렇지만 집값은 180만 7100달러를 기록, 20.4%가 올랐다. 한 달 전보다도 0.3% 상승했다. 아파트는 8월 한 달 동안 1631채가 거래, 작년 이맘때보다 22.4% 늘었다. 벤치마크 값은 73만 5100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7.6% 올랐다. 타운홈은 한 달 동안 576채가 거래, 전년대비 7.1% 줄었다. 벤치마크 값은 95만 2600달러를 기록하면서 작년 이맘때보다 16.5% 정도 올랐다. 전월대비로는 상승폭이 0.3%에 불과하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85 / 1 Page
RSS
‘빌딩 코드’, 저소득층 주택 공급 감소에…
등록자 NEWS
등록일 09.22 조회 41

캐나다 ‘빌딩 코드’, 저소득층 주택 공급 감소에… 건물을 더욱 좋게 만들기 위해 고안된 ‘주택 코드(Housing Codes)’. 그런데 이 같은 빌딩 코드가 한편으로는 저소득층을 위한…

BC주 중환자, 입원자 빠르게 확산일로
등록자 NEWS
등록일 09.22 조회 34

커뮤니티 BC주 중환자, 입원자 빠르게 확산일로 중환자 대다수 ‘백신 미 접종’…BC 북부 권역 ‘심각’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주민들의 생활도 더욱 활발해졌다. 그렇지만 동시에 코로나 19…

‘빈 집 사태’…인구구조 변화와 도심 공동화로
등록자 NEWS
등록일 09.22 조회 63

한국 ‘빈 집 사태’…인구구조 변화와 도심 공동화로 일본에서 현재 심각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빈집’이 한국에서도 대두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정부도 ‘우리 동네 빈 집 활용’에 대…

연방 총선 결과…자유당 ‘소수정부’ 재집권
등록자 NEWS
등록일 09.21 조회 34

캐나다 연방 총선 결과…자유당 ‘소수정부’ 재집권 연방 총선이 드디어 막을 내렸다. 선거 최종 결과는 향후 우편 투표 집계가 나와야 한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총선 전후가 거의 다르지 않는…

미국, 캐나다 육로 봉쇄 10월 21일까지 연장
등록자 NEWS
등록일 09.21 조회 29

캐나다 미국, 캐나다 육로 봉쇄 10월 21일까지 연장 11월부터, 백신 완료한 여행자들만 입국 허용해 아스트라제네카, 공식 승인 안 돼 향후 ‘혼선’ 전망 캐나다의 미국 국경 육로 개방…

올해 추석 경제, “작년 만큼 못 할 듯…”
등록자 NEWS
등록일 09.21 조회 15

한국 올해 추석 경제, “작년 만큼 못 할 듯…” 추석용 지출비용은 20만~50만원 가장 많은 비중 올해 추석 시즌 경제는 지난해보다 안 좋은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코로나 19 팬데…

BC주택 시장 ‘거래 정상’속 리스팅 ‘가뭄’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9.17 조회 205

커뮤니티 BC주택 시장 ‘거래 정상’속 리스팅 ‘가뭄’ 평균 집값 전년비 17.2% 올라…거래량은 7.1% 감소해 액티브 리스팅 37.9%나 감소…8월 평균보다 42%적어 “주택 거래가 정…

BC주 “빠른 회복세 보여”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9.17 조회 157

캐나다 BC주 “빠른 회복세 보여” 정부 수입 62억불…2021예산안보다 많아 연말까지 재정 적자는 48억불로 절반 수준 오래간만에 듣는 팬데믹 속 한가지 희소식이다. 주 경제 회복이 예…

주택 소유비용 14 등 캐나다 물가 18년래 최대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9.17 조회 166

캐나다 주택 소유비용 14% 등 캐나다 물가 18년래 최대 소비자 물가 4.1% 올라…렌트비도 오름세 NS는 7.5%로 한 달 전 물가 상승률에 크게 놀랐다면 이번에는 더 큰 충격을 준비…

연방 선거 주요 정당별 ‘주택 시장’ 공약 분석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조회 193

캐나다 연방 선거 주요 정당별 ‘주택 시장’ 공약 분석 렌트 주민-홈오너 정책, 대규모 코압 주택 공급 등 다양해 생애 첫 구매자 위한 30년 할부와 7~10년짜리 모기지 등 연방 선거가…

캐나다 가정들, 재산도 늘고 빚도 함께 증가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조회 142

캐나다 캐나다 가정들, 재산도 늘고 빚도 함께 증가 모기지 크레딧 3.4% 증가…1990년 이후 최대폭을 크레딧 카드 잔액 2019년 하반기 이후 첫 상승세 캐나다 가정의 재산이 올해 2…

누적 연방 적자에 캐나다인 추가 부담 1만불
등록자 NEWS
등록일 09.16 조회 134

캐나다 누적 연방 적자에 캐나다인 추가 부담 1만불 젊은 층 평생 2만불…65세 이상도 1524달러 등 정부 적자 누적은 향후 납세자들의 몫이 된다. 최근 프레이저 연구소(www.fras…

캐나다 동부 주민 유출은…앨버타, ON로
등록자 NEWS
등록일 09.15 조회 167

캐나다 캐나다 동부 주민 유출은…앨버타, ON로 10년 동안 순수 유출 주민만 6만 6000여 명 수준 활발한 이민자 유입에도 실제 잔류자 비율은 낮아 전세계적으로 국토 면적이 넓은 캐나…

전국적으로 ‘백신 여권’ 호응도 점점 커져
등록자 NEWS
등록일 09.15 조회 145

캐나다 전국적으로 ‘백신 여권’ 호응도 점점 커져 전국 70%...BC, 온타리오, 퀘벡, 매니토바 찬성 커 전국 각 주에서 속속 ‘백신 여권’ 도입이 한창이다. BC주도 최근 ‘백신 카…

늘푸른 장년대학 개강…온라인 강좌 5과목 등
등록자 NEWS
등록일 09.15 조회 133

커뮤니티 늘푸른 장년대학 개강…온라인 강좌 5과목 등 밴쿠버 중장년 모임인 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의 교육프로그램인 늘푸른 장년대학이 9월 18일 ‘창업세무회계’을 시작으로…

BC 백신 카드…10월 23일까지 1차 접종
등록자 NEWS
등록일 09.14 조회 149

커뮤니티 BC 백신 카드…10월 23일까지 1차 접종 주 정부, 모든 병원 종사자 계약업체 백신 접종 의무 드디어 BC주 백신카드(Vaccine Card)가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필수 시설…

연방 선거 ‘사전투표’부터 뜨거워…9월 20일
등록자 NEWS
등록일 09.14 조회 149

캐나다 연방 선거 ‘사전투표’부터 뜨거워…9월 20일 캐나다 연방 총선 날짜가 다가오고 있다. 이미 지난 9월 10일부터 사전투표(Advance Vote)가 시작됐다. 팬데믹 속 투표여서…

전국 5개 도시 ‘우수 스마트시티’ 인증…
등록자 NEWS
등록일 09.14 조회 123

한국 전국 5개 도시 ‘우수 스마트시티’ 인증… 우수한 IT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스마트 도시’. 전국에서 5개 도시가 스마트 도시로 인증을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2021년도 「…

광역 밴쿠버 올 여름 시장 “리스팅 하락 두드러져”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9.10 조회 232

커뮤니티 광역 밴쿠버 올 여름 시장 “리스팅 하락 두드러져” 거래량, 집값 상승세 둔화…전년비 각 3.4%, 13.2% 단독, 아파트 거래 ‘상승’속 타운홈은 전년비 ‘감소’ 지난해 여름에…

캐나다 경제 성장 ‘충격 하락세’
등록자 부동산밴
등록일 09.10 조회 183

캐나다 캐나다 경제 성장 ‘충격 하락세’ 올해 2분기 1.1% 하락…”4, 5월 수정 성장률도 하락” “공급 체인의 분열과 주택시장의 둔화 현상에 따른” “계절 탓인가, 아니면 예상과 달…

뉴스